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특파원이 간다] 건물 2,800여 채 휩쓴 중국 토네이도‥우리나라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기자 ▶

특파원이 간다, 베이징 특파원 이유경입니다.

저는 지금 중국 산둥성 허쩌시 동밍현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은 지난 금요일 토네이도가 덮쳐 5명이 숨지고 주택 2800여 채가 무너진 곳인데요.

토네이도가 지나간 자리 지금은 어떤지 직접 살펴보겠습니다.

◀ 리포트 ▶

거대한 토네이도가 지나가자 건물이 부서지고 사방에 파편이 휘날립니다.

아파트 한 채를 집어삼킬 만큼 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