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김여사 문자’ 판단 미숙” vs 韓 “사과 필요 없단 게 대통령 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당대표 후보 첫 TV토론… 당 쇄신안·비전 실종

나경원 “국정농단 비유 발상 위험”

한동훈 “김여사 아직도 사과 안해

여러 경로로 확실한 입장 확인”

총선 참패 놓고 책임론 공방 계속

韓 “100% 제 책임… 세 분은 뭐했나”

윤상현 “책임지는 자세가 아니다”

원희룡 “韓, 이재명 심판만 외쳐”

7·23 전당대회에 나선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첫 TV토론회에 비전이 실종됐다. ‘1위 주자’ 한동훈 후보는 자신의 총선 참패 책임을 희석하려는 듯 책임 돌리기에 바빴고, 나경원·원희룡·윤상현 후보는 ‘한동훈 때리기’에 급급했다. 정작 차기 당대표의 가장 큰 과제이자 이번 전당대회의 존재 이유이기도 한 당 쇄신 방안에 대한 치열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9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TV토론회'에 참석,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후보는 9일 서울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1차 토론회에서 “(총선 패배는) 100% 제 책임”이라면서도 총선 당시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었던 나, 원 후보와 인천 총괄선대위원장이었던 윤 후보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한 후보는 다른 후보들에게 “제가 전국에 지원유세를 다닐 때 왜 세 분은 안 했냐”라고 따져 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책임을 나눠 갖겠다는 것이다. 책임지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원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를 꺾으려고 간 사람인데, 여론조사를 보니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도전이어서 잠을 불과 3∼4시간밖에 안 자면서 사투를 벌였다”면서도 “전국 지원유세 못 간 것은 죄송하고 통탄하다”고 했다.

나 후보는 “(한 후보가) 정말 책임을 뒤집어씌우신다. 그때 총선이 얼마나 어려웠냐”며 “(공동선대위원장) 안 하겠다고 하니 이름만 빌려달라고 요청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저한테 강남 같은 데 공천 줬으면 한 후보보다 더 많이 (지원) 해드렸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에 한 후보는 “본인 선거만 뛰신 것이다. 이름만 빌려줬다”고 비꼬았다.

한 후보는 원 후보를 집중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후보는 “원 후보가 저를 (지원 유세해 달라고) 마지막에 불렀을 때 금리 말씀은 안 하시고, 삼겹살 같이 먹자고 했다”고도 공세를 가했다. 또 한 후보는 ‘2005년 원 후보가 발의한 선거법 개정안으로 한국 영주권을 취득한 지 3년이 지난 외국인이 지방선거 투표권을 갖게 됐다’는 점을 짚으며 공격하기도 했다.

세계일보

9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첫 TV 토론회에 국민의힘 한동훈 당 대표후보가 참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상 ‘2위 다툼’을 벌이고 있는 세 후보는 한 후보를 합동 공격했다. 나·윤 후보는 한 후보가 비상대책위원장 신분이던 지난 1월 김건희 여사가 명품가방 수수 의혹 등에 대한 사과 의사를 밝힌 문자에 답하지 않았다는 논란을 고리로 한 후보를 맹폭했다.

나 후보는 “매우 정치적 판단이 미숙하다”면서 “당사자(김 여사)의 생각이 중요한데 이것을 당무개입, 국정농단에 비유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인간 자체가 돼야 한다”면서 한 후보를 향해 “피의자가 그렇게 말을 바꾸면 구속영장 바로 때려버린다”고 꼬집었다. 윤 후보와의 문답 과정에서 한 후보는 “(당시) 대통령 입장은 사과가 필요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사가 사과의 뜻이 없다는 확실한 입장을 여러 경로로 확인했다. 여사가 아직도 사과를 안 하고 계시다”고도 했다.

그동안 문자 논란에 이어 ‘사천 의혹’을 제기하며 한 후보에 대한 공세에 앞장섰던 원 후보는 관련 공방을 의도적으로 피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원 후보는 한 후보에게 “(총선 당시) 전략과 비전으로 뭘 가지고 국민에게 호소하려고 했냐”면서 “그때 이재명 심판만 외치셨다”고 지적했다. 또 원 후보는 한 후보가 사천 의혹에 대한 추가 설명을 요구하자 “어제(8일) 선관위가 전당대회 다툼을 이제라도 중단하고 국민이 보고 싶은 경쟁을 시작해 달라고 했기 때문에 언급을 일단 중단하겠다”고 답했다.

세계일보

토론 나선 후보 4人 국민의힘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9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첫 방송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네 후보는 모두 ‘지난 총선 때 김 여사가 대국민 사과를 했다면 총선 결과가 달라졌을 것이다’에는 전부 ‘그렇다’, ‘2027년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는 이재명 전 대표일 것이다’에는 ‘아니다’로 같은 선택을 했다. 윤 대통령을 향한 영상 편지 형식의 ‘러브레터’를 보내는 코너에서도 입을 모아 ‘건강한 당정관계’를 다짐했다.

이런 가운데 친윤(친윤석열)계는 문자 논란에 대한 한 후보의 사과를 요구하며 전면전에 나섰다. 국민의힘 김기현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한 후보를 향해 “정무적 판단 오류에 대해 쿨하게 사과하라”고 적었다. ‘원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권성동 의원도 “전당대회가 정상궤도로 수정되기 위해선 문자에 대한 진실 공방이 아니라 한 후보의 사과 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문자 논란 제기와 한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 시도 등의 배경에 친윤계가 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친윤 핵심 인사들은 공개 발언을 자제해 왔다. 하지만 이들이 문자 논란을 고리로 한 공세에 동참하기 시작하면서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유지혜·김병관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