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단독] 과기부 장관에 박성중, 국무조정실장엔 김완섭 거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차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로 박성중 전 국민의힘 의원이 검증받고 있다고 25일 여권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박 전 의원이 과기부 장관 후보군으로 최근 부상했다”며 “우선 순위로 검증받고 있지만, 최종 낙점 단계에 이른 상태는 아니다”고 했다. 또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새 과기부 장관은 교수나 관료 출신보다 정무형 인사를 중심으로 살펴보고 있다”고만 말했다. 재선(20·21대) 의원 출신인 박 전 의원은 윤석열 정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과학기술교육분과 간사를 지냈고, 21대 국회 후반기 과방위 국민의힘 간사를 역임했다.

다만 박 전 의원의 전문성이 변수로 꼽힌다. 과학기술계가 반발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한 과학계 인사는 “의원 시절 관련 상임위 등에서 일했다고는 하지만 행시 출신인 박 전 의원의 이력을 보면 서울시 공무원, 서초구청장 등 행정 전문가에 가깝다”며 “R&D(연구·개발) 삭감 논란 등 과학계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는 과학계를 속속들이 잘 아는 인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박성중 전 국민의힘 의원이 2023년 12월 11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정부 출범 후 2년간 장관직을 맡은 분들”을 개각 대상으로 언급했다. 이종호 과기부, 한화진 환경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해당한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의료개혁 이슈를 끌고 가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화성 화재 사건 등을 책임지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은 6~7월에 교체할 가능성이 낮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면전환용으로 한꺼번에 개각하기보다는 7월부터 교체 필요성이 있는 부처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개각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장관급인 방기선 국무조정실장도 검증 대상에 포함됐다. 여권 관계자는 “방 실장도 개각 자원으로 검증 중”이라며 “이동 부처 등을 말할 단계는 아니다”고 전했다. 후임 국무조정실장으로는 김완섭 전 기획재정부 2차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취임 2년이 다 돼 가는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과 김주현 금융위원장도 교체할 가능성이 크다. 한 위원장 후임으로는 윤수현 소비자원 원장과 조홍선 공정위 부위원장이, 김 위원장 후임으로는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과 김태현 국민연금이사장이 각각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현일훈ㆍ김기정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