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사망자 23명' 화성 배터리 공장 화재…중처법 시행 후 '최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5일 경찰·소방 합동감식…박순관 대표 등 5인 경찰 입건

머니투데이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경기 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 사고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 국립과학사수연구원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photo@newsis.com /사진=류현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화성시 소재 리튬전지 제조공장 아리셀에서 발생한 화재로 30명의 사상자가 난 가운데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경찰·소방 합동 감식이 25일 진행됐다.

이번 화재는 아리셀 공장 11개 동 중 3동 2층에서 리튬전지 포장 과정 중 폭발과 함께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감식이 진행되는 동안 공장 정문에는 주황색 폴리스라인이 쳐졌다. 불이 난 3동의 지붕은 불에 타 완전히 녹아내렸고 벽은 철근만 앙상했다. 떨어져 나온 벽은 3동 아래 바닥에 구부러진 채 놓여있었다.

정문과 3동은 수십미터 떨어져 있었지만 화학 물질이 타면서 나는 냄새가 정문에서도 풍겼다.

하얀색 파란색 위생복과 방화복 등을 입은 화재감식반이 줄을 지어 3동으로 이동했다. 화재 현장에서 나온 소방관의 방화복은 재와 먼지 등으로 검은 자국이 가득 묻어있었다.


이틀 전에도 화재 발생 "진화 후 생산 재개"

머니투데이

(화성=뉴스1) 김영운 기자 = 아리셀 모회사 에코넥스 박순관 대표가 25일 경기 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 사고 현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4.6.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화성=뉴스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사망자 23명, 중상자 2명, 경상자 6명 등 31명에 달한다. 전날까지 사망자 22명, 실종자 1명이었으나 이날 오전 실종자 1명이 사망한 채 발견되면서 사망자는 총 23명으로 늘었다.

화재 발생 이틀 전인 지난 22일 선제적인 화재가 있었던 사실도 회사 관계자들에 의해 확인됐다. 아리셀 모회사 에스코넥 관계자는 공장 2동 1층에서 작업자가 불량으로 의심되는 배터리를 별도로 분류해 둔 상태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며 119에 신고하지 않고 자체 종결했다고 밝혔다.

에스코넥 관계자는 "실시간으로 화재 상황에 대해 보고 받고 현장 작업자가 조치해 진압을 마무리하고 생산을 재개했다"며 "회사 측에서 '쉬쉬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이사는 이날 오후 공장 정문에서 회사 관계자 3명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불의의 사고로 고인이 되신 분들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회사의 그 어떠한 노력도 유가족의 슬픔을 대신할 수 없겠지만 큰 책임감을 가지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다해 고인과 유가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배터리 보관 상태는 적절했다고 본다"면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기에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 대표 등 5명 입건, "중대재해처벌법 이래 최악의 사고"

머니투데이

(화성=뉴스1) 김영운 기자 = 김봉식 경기남부경찰청장이 25일 오후 경기 화성시 '아리셀' 공장 화재 현장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아리셀 공장 화재 현장을 찾은 김 청장은 "경찰에선 이번 사건을 엄중히 인식하고 화재 원인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공동취재) 2024.6.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화성=뉴스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수사도 본격화했다. 경기남부경찰청 경기 화성서부경찰서 화재 사건 수사본부는 박순관 대표 등 회사 관계자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입건하고 출국금지 조치했다.

아울러 정부는 이번 화재 사고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최악의 사고로 기록될 것으로 보고 고강도 조사에 착수했다.

고용노동부는 사고 직후 산업안전보건본부에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꾸리고 지청에서 근로감독관을 파견했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이날 오후 열린 중앙사고수습본부 긴급 관계기관 회의에서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해 책임 소재를 분명하게 가려야 할 것"이라며 "현장 감식, 사업장 관계자 등에 대한 조사를 가용한 수단을 총동원해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해주기 바란다.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한 결과 법 위반 사항이 확인된다면 엄중하게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사상자가 대다수 외국인으로 알려진 가운데 산재 보상과 장례 절차도 시작됐다. 부상자가 근로복지공단에 요양 급여신청서를 제출하게 되면 업무상 재해 여부 판단 후 치료비와 일하지 못하는 기간 동안 휴업 급여가 지급된다. 합법과 불법 체류 여부를 불문한다.

화성(경기)=최지은 기자 choiji@mt.co.kr 세종=조규희 기자 playingjo@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