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北 ‘이것’ 때문에 화났어? 김여정 영상 뭔가 봤더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김여정의 ‘마라탕후루 챌린지’ 영상. 유튜브 화성인 릴도지


북한이 24~25일 이틀 연속으로 대남 오물 풍선을 살포한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서 북한의 오물 풍선이 한 영상 때문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돌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25일 밤 공지를 통해 “북한이 대남 오물 풍선(추정)을 또다시 부양하고 있다”며 “현재 풍향은 북서풍으로, 경기 북부 지역에서 남동 방향으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시고, 떨어진 풍선을 발견하시면 접촉하지 마시고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도 오후 10시 5분쯤 발송한 안전 안내 문자를 통해 “북한의 오물 풍선이 서울 상공으로 진입했다”고 알렸다.

북한은 전날 밤에도 오물 풍선은 350여개를 살포해 경기 북부와 서울 등 남측 지역에 100여개가 낙하한 바 있다. 북한이 이날 살포한 대남 오물 풍선은 올해 들어 여섯 번째다.

이해하기 어려운 행태의 공격에 누리꾼들 역시 황당해하는 가운데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영상도 관심을 끌고 있다. 북한 관련 패러디물을 올리는 유튜브 채널 화성인 릴도지에 5월 초에 올라온 ‘마라탕후루 챌린지’ 영상인데 유튜브 조회수가 66만에 달한다. 댓글 역시 2000개가 넘어가며 반응이 뜨겁다.
서울신문

유튜브 화성인 릴도지


지난 4월 곡이 나온 이후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챌린지 열풍이 불었는데 화성인 릴도지가 딥페이크(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진위를 구별하기 어려운 가짜 이미지나 영상물)를 활용해 김 부부장이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영상을 올렸다.

누리꾼들은 “동무 춤선이 살아있습네다”, “AI가 아니고 실제 김여정을 섭외했다”, “김여정도 몰래 보면서 끅끅댈만한 퀄리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화성인 릴도지의 안부를 걱정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김 부부장은 지난 21일 발표한 담화에서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분명 하지 말라고 한 일을 또 벌였으니 (우리도) 하지 않아도 될 일거리가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라고 주장했다. 다만 탈북민단체 역시 계속해서 맞대응하고 있어 오물 풍선 공격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풍선의 내용물은 대다수 종이류의 쓰레기로 현재까지 분석 결과 안전 위해 물질은 없다는 게 합참의 설명이다. 합참은 강력한 대응 수단인 대북 확성기 방송에 대해 “군이 방송할 준비는 항상 돼 있다. 군은 전략적, 작전적 상황을 고려해 융통성 있게 시행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6·25전쟁 제74주년을 맞아 찾은 대구 엑스코 행사에서 “북한은 최근 오물 풍선 살포와 같이 비열하고 비이성적인 도발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류재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