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북한, 이틀 연속 오물 풍선 날렸다…올 들어 6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상보)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합동참모본부는 25일 오전 9시 기준 우리 군이 식별한 오물풍선은 350여개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성북구 석관동에 낙하된 오염물을 처리하는 모습. (사진=합참 제공) 2024.06.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류현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이 6차 대남 오물 풍선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부양했다고 25일 밝혔다. 북한은 전날에도 대남 오물 풍선 350여개를 날려 보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48분 기준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 북부 지역에서 남동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합참 관계자는 "적재물 낙하에 유의해달라"며 "떨어진 풍선 발견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부대나 경찰에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북한은 탈북민 단체 등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한다는 이유로 지난달 28~29일, 이달 1~2일, 8~9일, 9일 밤, 24일 밤 등 총 5차례에 걸쳐 오물 풍선을 남쪽으로 보냈다.

전날 밤 날려 보낸 오물 풍선 350여개 중 100여 개는 경기 북부와 서울 등 우리 지역에 떨어졌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 도서관 인근에서도 북한이 보낸 오물 풍선이 발견돼 경찰과 군 당국이 수거했다.

우리 군은 북한의 5차 대남 오물 풍선 살포에도 대북 확성기 방송은 실시하지 않았다. 오물 풍선에서 유해 물질이 발견되지 않았고 우리 측 피해가 없었다는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오물 풍선 내용물은 대부분 종이류의 쓰레기로 파악됐다.

다만 대북 확성기 방송이 시행될 여지도 있다. 합참은 "모든 것은 북한의 행동에 달려 있으며 군은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최지은 기자 choiji@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