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싱하이밍, 화성 리튬전지 제조공장 화재에 “사고 방지 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접견 “정부와 협력”

전날 화재 현장 방문 “사고 수습에 최선”

김동연 지사에 전화…수습 방안에 “감사”

헤럴드경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24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리튬전지 공장 화재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전날 경기 화성시 리튬전지 제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중국인 17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해 “주한 중국대사관은 윤석열 정부와 협력하겠다”며 “사고방지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싱 대사는 25일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을 접견한 후 취재진과 만나 “안타까운 일이고 불행한 일”이라며 “대통령님도, 총리님도, 의원님들도 현장에서 많이 지도하며 한국 정부도 많이 뛰고 있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전날 밤늦게 화재 현장에 방문해 소방당국으로부터 수색 및 수습 진행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싱 대사는 “화성 배터리 공장 화재로 큰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며 “특히 여러 명의 중국 시민이 희생돼 매우 침통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의 당과 정부는 이번 사고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곧바로 대사관 측에 한국 관계 당국과 치료와 수습, 사고 조사를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며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하며 유족과 부상자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한 중국대사관은 한국 측과 함께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한국의 관련 기업들이 뼈아픈 교훈을 얻어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고 중국인의 생명과 건강을 확실하게 보장해 줄 것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 의원(오른쪽)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화성 화재희생자 관련 지원대책 및 수습방안을 논의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 대사는 전날 김동연 경기도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화재 상황과 수습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지사는 24시간 운영되는 통합지원센터를 화성시청에 설치해 유족과 부상자 등을 지원하고 희생자 다수가 외국인인 점을 고려해 유족들에게 전담 직원을 배치해 항공료와 체류비, 통역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힌 브리핑 내용을 소개했다.

싱 대사는 “경기도가 빠르고 세심하게 지원해 고맙다”는 취지로 감사의 말을 전했고, 김 지사는 “안타까운 일이지만 중국인을 포함해 외국인 노동자의 근무 환경 등 제도 개선의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silverpaper@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