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BS현장] 대통령 시해→정치인 경쟁 ‘돌풍’, 설경구·김희애 붙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배우 김희애, 설경구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돌풍'은 세상을 뒤엎기 위해 대통령 시해를 결심한 국무총리와 그를 막아 권력을 손에 쥐려는 경제부총리 사이의 대결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8일 공개. 2024.06.25. jini@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기력으로 두말하면 입 아픈 ‘프로’ 설경구와 김희애가 뭉쳤다.

25일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설경구·김희애, 김용완 감독, 박경수 작가가 참석했다.

돌풍은 부패한 세력을 쓸어버리기 위해 대통령 시해를 결심하며 돌풍을 일으킨 박동호(설경구)와 어떻게든 이를 막고 더 큰 권력을 얻으려는 정수진(김희애)의 경쟁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설경구는 “이 작품을 김희애 씨 매니저를 통해서 이야기를 듣게 됐다”고 말문을 열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제의가 온 게 아니고 허진호 감독님 작품(영화 ‘보통의 가족’) 찍을 때였는데 뒤에서 속닥거리며 이야기를 하고 있더라”며 “혹시 드라마 할 생각 있냐고 하길래 ‘책 좋으면 못할 게 뭐가 있냐’ 했고, 제작사를 통해 정식으로 받게 됐다”고 섭외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대본 5개를 받았는데 순식간에 읽었다. 책의 힘이 엄청났다. 박경수 작가 글의 힘을 느꼈다. 제가 하겠다고 해서 망칠까봐 선뜻 나서지 못했는데, 김희애의 강추에 그 다음날 하겠다고 하고 작가님을 만났고 확신이 섰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스포츠월드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배우 김희애, 박경수 작가, 김용완 감독, 배우 설경구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돌풍'은 세상을 뒤엎기 위해 대통령 시해를 결심한 국무총리와 그를 막아 권력을 손에 쥐려는 경제부총리 사이의 대결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8일 공개. 2024.06.25. jini@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작가는 드라마 ‘추적자 더 체이서’, ‘황금의 제국’, ‘펀치’를 통해 일명 ‘권력 3부작’을 통해 대중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추적자 더 체이서는 권력의 차이를, 황금의 제국은 재벌을, 펀치는 법을 다뤘다면 돌풍은 권력의 심장부인 정치를 전면으로 다룬다. 사회를 바라보는 날카로운 시선과 예리한 필력, 사회 비판을 담은 비유적인 대사가 돌풍에도 유효할지 기대를 모은다.

김희애 역시 박 작가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작가님의 팬이고 언젠가는 저분의 작품에 출연하고 싶었다”며 “매력적인 작품을 쓰시는 분이었고, 책을 받았을 때 가슴을 두근거리는 걸 이어주는 작품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박동호라는 인물이 너무 매력적이었다”며 “몰락하면서 인간의 밑바닥을 보이지만 너무 매력적인 캐릭터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진정성 보여주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설경구 씨가 출연했으면 했다”라고 작품 추천 이유를 전했다.

스포츠월드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배우 김희애, 설경구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돌풍'은 세상을 뒤엎기 위해 대통령 시해를 결심한 국무총리와 그를 막아 권력을 손에 쥐려는 경제부총리 사이의 대결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8일 공개. 2024.06.25. jini@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기 경험과 내공이 탄탄한 두 사람이 “순식간에 대본을 읽어나갔다”는 돌풍이다. 대통령 시해를 시작으로 검찰, 재벌, 국회, 내각, 국정원, 여론과 대통령 영부인까지 모든 것을 동원해 공수를 주고받는 두 사람의 팽팽한 승부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28일 공개.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