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총선참패 위기 마크롱의 경고…‘극우·극좌 찍으면 내전 터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극우 분열 전략·극좌 공동체주의 비판

극우 “대통령이 그런 말 하면 쓰냐”

헤럴드경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영철 기자] 프랑스 총선에서 참패 위기에 몰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내전을 거론하고 나섰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프랑스24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한 팟캐스트에 나와 극우와 극좌 정파가 조기 총선에서 이기면 이들의 근본적 정책 성향 때문에 내전이 터진다고 주장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범죄와 이민을 둘러싼 우려에 대한 극우 정당 국민연합(RN)의 해법이 ‘낙인찍기와 분열’에 토대를 둔다고 지적했다. 그는 “극우가 제시하는 해법은 사람을 종교와 출신에 따라 분류하고 이는 분열과 내전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말도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좌파연합을 구성하는 극좌 정당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에도 그 신조인 공동체주의를 들어 같은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그들은 종교적 세계관과 소속된 공동체에 따라 사람을 분류한다”며 “이는 더 광범위한 국가 공동체에서 사람을 고립시키는 것을 정당화하는 수단이기 때문에 같은 가치를 지니지 않은 이들과 내전을 치르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이 던진 조기 총선 승부수가 실패로 막을 내릴 가능성이 커지자 초조한 상황이다. 앞서 그는 유럽의회 선거에서 여당인 르네상스가 RN에 완패하자 민심을 확인해 혼란을 예방한다며 프랑스 의회를 해산했다.

최신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번 총선 1차 투표에서 RN은 35∼36% 표를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LFI를 비롯한 좌파 4개 정당과 연합한 신민중전선(NFP)이 27∼29.5%, 르네상스가 19.5∼22%로 뒤를 따를 것으로 관측됐다.

RN과 LFI는 총선을 일주일 앞두고 나온 마크롱 대통령의 내전 경고를 부적절한 발언이자 적반하장의 주장으로 일축했다.

조르당 바르델라 RN 대표는 M6 TV에 나와 “대통령이나 되는 사람이 그런 말을 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바르델라 대표는 여론조사 예측처럼 총선에서 RN이 다수당이 되면 총리가 돼 통치에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

장뤼크 멜랑숑 LFI 대표는 프랑스 2TV에 나와 누벨칼레도니 사태처럼 시민의 분란을 촉발하는 것은 마크롱 대통령 본인의 정책이라고 되받아쳤다.

남태평양에 있는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에선 본토에서 온 정착민에게 유리하고 원주민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선거방식 개정안 때문에 최근 소요 사태가 촉발된 바 있다.

한편 프랑스 조기 총선 1차 투표는 오는 30일, 결선투표는 다음 달 7일에 진행된다. 프랑스 총선의 경우 1차 투표에서 후보들이 과반을 얻지 못하면 해당 지역구에서 결선 투표를 치러야 한다.

yckim645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