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외국인 노동자 사망자 역대 최다… 대부분 일용직에 명단은 불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망 22명 중 18명 외국인…“단일사건 역대 최다 사망자”

특별재난지역 선포 시 ‘이태원 참사’ 준해 비용 지원

경기 화성시 서신면 리튬 배터리 제조·판매 업체인 아리셀 공장 화재로 숨진 22명 중 18명이 외국인으로 확인됐다. 노동계에선 외국인 노동자 사망자가 역대 가장 많은 사고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외교부는 외국인 사망자와 유가족을 위한 조치에 나섰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24일 “외국인 사망자 및 유가족 지원 등을 위해 해당국 주한 공관과 긴밀히 협조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한덕수 국무총리가 이날 오후 화재 현장을 방문해 “행정안전부와 외교부, 경기도는 사망자의 장례 지원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유족 지원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한 데 따른 조처다. 특히 조태열 외교부 장관에게는 “사상자나 실종자 중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만큼 관련 국가 공관과도 협조 시스템을 즉시 구축·운영하라”고 한 바 있다.

세계일보

지난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실종자를 구급차로 이송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화성시청에 따르면 사망자 22명 가운데 18명은 외국인 노동자다. 국적 별로 중국 17명, 라오스 1명이다. 실종자 1명의 국적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이들 대부분은 처음 불이 난 공장 2층에서 발견됐다. 2층은 리튬 배터리 완제품을 검수하고 포장하는 작업이 이뤄지는 곳이었고 외국인 노동자들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외국인 노동자 대부분이 일용직인 데다 작업자 명단이 모두 불에 타면서 정확한 신원 파악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시신도 불에 심하게 훼손돼 현재는 성별 정도만 구분이 가능한 상태로 전해졌다.

행안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피해자별로 일대일 전담공무원을 배치해 사망자의 장례 및 유족 지원과 부상자 치료 협조에 나서도록 했다. 경기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지대본)도 사고 수습과 후속 대책을 마련 중이다. 이에 따라 외국인 사망자의 경우 신원이 확인되는 대로 외교부가 경기도와 함께 담당 직원을 일대일 매칭해 주한 공관원 연락과 유족의 국내 방문 계획 등을 파악하고 장례 절차를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유족 입국 편의도 제공한다. 외교부는 지난 2022년 10월 이태원 참사 당시에도 사상자가 발생한 국가의 주한 공관에 사상자 명단을 신속히 통보하고, 외국인 사망자 유가족의 편의를 위해 한국 입국 절차를 간소화한 바 있다. 이태원 참사로 희생된 외국인은 26명이었다.

이번 화재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상 사회재난으로 분류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다면 외국인 사망자 역시 내국인에 준해 장례와 치료 비용도 지원할 수 있다. 이태원 참사 때는 합법 체류 기간 경과와 상관없이 외국인 사망자에 대해 본국 송환 비용을 포함한 장례·치료비 및 구호금을 내국인과 동일하게 지급했었다.

외교부 관계자는 “피해 규모가 커 중대본과 지대본이 현장에 꾸려진 만큼 그에 따른 조치 요청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피해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준호 기자 sherp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