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인천 아파트 실외기에 총탄 박혀…인근 軍부대서 날아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의 한 군부대 사격장 인근 민간 아파트에서 실외기에 도비탄(장애물에 맞아 튕겨져 나온 탄환)으로 추정되는 총탄이 박혀 군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24일 육군에 따르면 지난 21일 인천 한 아파트에서 옥상에 설치된 실외기에 탄두가 박혀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군과 경찰이 현장을 조사한 결과 실외기에는 탄두 1개가 박혀 있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총알은 동(銅) 소재로 만들어진 5.56㎜ 동심탄으로 확인됐다. 동심탄은 납탄에 비해 환경적으로는 안전하지만 명중률이 떨어진다.

군에서는 그동안 납탄을 사용해왔지만, 환경오염 우려로 현재는 일반 사격훈련 시 동심탄과 납탄을 함께 쓴다고 육군은 전했다.

육군 관계자는 “오늘(24일)부터 5.56㎜ 동심탄 사용을 잠정 통제했다”며 “국방부 과학수사연구소가 발견된 탄에 대해 정밀 검사 중이며, 결과에 따라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