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10대 女제자 성폭행한 연기학원 대표, 유명 배우? "얼굴 보면 아는 사람일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소년보호법 위반 강간 등 혐의로 檢 송치

“수상 경력 있고 방송에도 출연···아는 사람일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대 여제자를 성폭행한 연기학원 대표가 가수 활동과 책 출판 등 다양한 활동을 해온 배우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최근 JTBC ‘사건반장’은 지난해 10월 연기학원 대표 A씨가 미성년자 제자 B양을 성폭행한 사건을 다뤘다.

당시 A씨는 자신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전화한 미성년 제자들을 집으로 초대해 술을 권했다. 이후 “상담을 좀 하겠다”며 B양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을 귀가시켰다.

A씨는 B양과 단둘이 남게 되자 “나와 성관계할 시 학원비를 안 내도 된다”고 제안했다. 이 자리에서 B양은 성폭행을 당했고 이후 경찰에 신고했다.

B양 측이 공개한 영상에는 속옷 차림으로 무릎을 꿇은 A씨가 “미안하다. 나 너 사랑했다” “이해해 달라. 용서해 주면 안 되냐” 등의 말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B양 아버지와의 통화에서도 “죄송하다. 어떻게 하면 용서하실 수 있겠냐”라고 사과했으나 현재는 “성폭행은 절대 없었다. 오해의 소지가 있는 영상은 앞뒤로 여러 사정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강간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다만 구속은 면해 현재도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반장’에 출연한 양지열 변호사는 A씨에 대해 “수상 경력도 있고 얼굴이 알려진 연기자”라며 “방송에도 얼굴이 나와서 얼굴을 보게 되면 아마 저희가 아는 사람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예빈 기자 muu@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