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中언론도 화성 배터리공장 화재 긴급 타전…"중국인 12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확한 사망자 수 확인 안 돼"

뉴시스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현장 수습 및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다. 2024.06.24. jt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경기 화성 서신면 리튬 배터리 공장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로 중국인 십수명을 포함한 22명이 사망한 가운데 중국 언론도 화재 소식을 긴급 타전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24일 주한 중국대사관을 인용해 배터리 공장 화재로 중국인 1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대사관은 성명에서 사망자 수를 잠정 확인하면서, 정확한 사망자 수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사관이 사고 인지 후 한국 경찰과 소방 당국에 연락해 중국인 사망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즉시 비상 운영 체제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화재 사고가 발생한 경기도의 김동연 지사에게 연락해 중국인들 구조와 치료에 최대한 힘써달라고 요청했다고 신화는 보도했다.

싱 대사는 화재 현장을 직접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24일 오전 10시 31분께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공장에 불이 나 3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불이 난 곳은 연면적 2362㎡, 3층짜리 철콘조기타지붕 건물로 리튬을 취급하는 곳이다. 최초 발화는 11동 가운데 3동 건물 2층에서 일어났다. 2층은 리튬 배터리 완제품을 검수하고 포장하는 작업이 이뤄지는 장소로 전해졌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전 10시31분께 화성 서신면 리튬 배터리 제조·판매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오후 6시30분 기준 사상자 수는 사망 22명, 중상 2명, 경상 6명이다.

앞서 사망자 가운데 20명은 외국인 노동자로 파악됐었다. 국적별로 중국 18명, 라오스 1명, 미상 1명으로 추정됐었다.

대부분 처음 불이 난 공장 2층에서 발견됐다. 2층은 리튬 배터리 완제품을 검수·포장하는 작업이 이뤄지는 곳이어서 외국인 노동자들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외국인 노동자 대부분 일용직인 데다 작업자 명단이 모두 불에 타면서 정확한 신원 파악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시신도 불에 심하게 훼손돼 현재 성별 정도만 구분이 가능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