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싸우는 소리, 아버지 살해된 것 같다” 딸이 신고…父子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대 남성이 부친을 살해하고 뒤따라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23일 대전유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4분경 유성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20대 남성 A 씨와 50대 부친 B 씨가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B 씨의 딸이 “집에서 싸우는 소리가 들리는데 아버지가 살해된 것 같다”는 취지로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은 A·B 씨를 병원에 이송했지만 결국 두 사람 다 숨졌다.

경찰은 A 씨가 흉기를 휘둘러 부친을 숨지게 한 뒤 자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라며 “정확한 사건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