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박지원, 韓 당대표 출마에 "패배한 사람이 이기는 당 만들겠다니 웃기는 얘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지혜진 기자=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패배한 사람이 이기는 당을 만들겠다니 웃기는 얘기"라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예상했던 대로 채상병 특검을 찬성하는 것은 평가하지만 사족을 부치는 것은 전형적인 '법꾸라지'의 행태"라며 이같이 적었다.

뉴스핌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핌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를 한달 앞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을 여기까지 오게 한 자유민주주의의 힘으로, 자강의 자신감으로, 강한 여당, 이기는 여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채해병 특검법'과 관련해 한 전 위원장은 "이 시점에서 국민의힘이 (특검을) 반대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진실 규명을 위한 특검을 국민의힘이 나서서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그는 "지금 민주당이 제안하는 특검법은 민주당이 특검을 고르게 돼 있다. 민주당도, 국민의힘도, 대통령도 아닌 공정한 경쟁을 담보할 수 있는 제3자가 특검을 골라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또한 박 의원은 "왜 김건희 특검은 필요 없나. 역시 대통령보다 영부인께 잘 보이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갸륵하다. 김건희 특검도 꼭 하신다고 할 날이 온다"고 말했다.

이어 "윤심이 아니라 민심을 함께하도록 충언한다. (한 전 위원장이) 당심, 민심에 선두 주자임은 여론조사 결과, 나타나고 있지만 10여 초간 대통령과의 통화 사실은 윤-한(윤석열-한동훈) 간극을 증명한다"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이 당대표 경선 출마를 앞두고 윤 대통령과 10초밖에 통화하지 않았다는 보도를 두고 아직 둘의 관계가 회복되지 않았음을 지적한 것이다.

박 의원은 "윤 대통령은 누구보다 한 전 위원장을 싫어하고 나경원·원희룡·윤상현 등 세 후보를 내세워 1차 과반수 득표를 저지하고 결선에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라며 "흥미진진한 게임이 시작됐다. 골프도 장갑을 벗어봐야 알고 선거도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고 짚었다.

heyj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