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민주, 강위원·김승원 등 시도당위원장 출마…"현역끼리 합의추대 안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지혜진 기자 = 강위원 더민주혁신회의 상임대표를 비롯해 김승원·이광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23일 '당원 중심 대중정당'을 주장하며 시·도당위원장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이들은 "국회의원끼리 합의 추대는 당원 중심 대중정당과 맞지 않는 모습"이라며 "시도당위원장 경선 원칙을 제도화하고 그 비용을 당에서 보전하는 경선 공영제를 당헌·당규에 명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를 공식화했다. 광주시당위원장에 도전하는 강위원 상임대표를 비롯해 김승원(경기도당)·이광희(충북도당) 의원, 이재성(부산시당)·이영수(경북도당)·허소(대구시당)·송순호(경남도당) 출마예정자들이 자리했다.

최고위원 출마를 고심 중인 김지호 부대변인도 배석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지혜진 기자= 강위원 더민주전국혁신회의 상임대표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광역시도당위원장 후보 공동 출마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23 heyjin6700@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민주당부터 국민의 주권의지와 주인의식이 제대로 발현되도록 혁신하고 개혁하겠다"며 "다양한 처지와 계층의 당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피선거권을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들은 대의원 공모를 제도화해 대의원들이 당원들의 뜻을 제대로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또한 중앙당에만 있는 민주연구원을 지역 분원화해 지역맞춤형 정책 연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당원 총회 일상화 ▲당원 정책 제안 운동 의무화 ▲모바일 통한 당원 의사 수렴 등을 약속했다.

지방선거에 대해서도 "줄세우기식 공천을 거부한다"며 "공천권을 당원들이 행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 당원이 직접 뽑은 동네 일꾼을 지방정부와 의회로 보내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당위원장은 재선인 민형배 의원이 최고위원에 도전하기로 하면서 초선인 양부남 의원과 원외 강위원 상임대표가 맞붙을 전망이다.

경기도당위원장은 일찌감치 출마 선언한 문정복 의원을 비롯해 민병덕·김승원·강득구 의원 간 경쟁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다만 강 의원은 최고위원 출마도 같이 고심하고 있다.

heyj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