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알리, 테무 한국 적극 공략하지만... 정작 중화권에선 한국 제품이 인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G마켓 글로벌샵, 역직구 수출국 1~4위가 중화권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해외에서 국내 이커머스를 통해 K-제품을 구매하는 이른바 '역직구'가 가장 활발한 국가는 홍콩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G마켓은 자사 운영 역직구몰 '글로벌샵'의 올 1월부터 5월까지 국가별 매출 비중을 분석한 결과, 홍콩이 51%로 전체 매출의 절반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대만이 25%로 두번째로 매출 비중이 높았고, 이어 미국(9%), 싱가포르(4%), 마카오(3%) 순으로 나타났다.

역직구 수출국가 빅5 가운데 4곳이 중화권 국가로 전체 매출의 82%를 차지한다. 알리, 테무 등 C-커머스의 국내시장 침투가 거센 상황에서 중화권에서는 오히려 K-제품이 인기를 누리고 있는 셈이다.

이밖에 호주,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태국, 영국, 폴란드 등 전 세계 다양한 국가에서 G마켓 글로벌샵을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에서 가장 많이 찾은 품목은 '유아용품'으로 전체 매출의 35%를 차지했다. 해당 품목에서 유아용매트는 개별 상품군 중 매출 1위 품목에 꼽혔다.

뷰티 제품군도 18%를 차지하며 두번째로 매출 비중이 높았다. 특히 미샤, 에뛰드 등 로드샵 브랜드들이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K-뷰티 선봉에 서고 있다. 이어 패션(13%), K-POP(13%), 건강/의료(8%) 제품을 해외고객이 많이 찾았다.

G마켓은 국내 이커머스 가운데 유일한 역직구 플랫폼인 글로벌샵을 운영 중이다. 지난 2006년 영문샵을 업계 최초로 오픈하고, 2013년에는 중문샵을 열었다. G마켓은 글로벌샵 외에도 해외 유명 이커머스와의 협업을 통한 해외시장 공략을 지속하고 있다. 올해 2월에는 몽골 최대 이커머스인 '쇼피'와 제휴를 맺고 약 30만개에 달하는 제품을 몽골 소비자에게 공급하고 있다. 일본의 큐텐(Qoo10)과 라쿠텐(Rakuten), 일부 유럽권 인기 플랫폼인 줌(JOOM)과도 협업을 통해 G마켓 인기 제품을 현지에 선보이고 있다.

정소미 G마켓 글로벌샵 팀장은 "글로벌샵은 해외 고객이 다양한 국내 제품을 접하면서 진정한 K-트렌드를 엿보고, 바로 구매까지 할 수 있는 유일한 플랫폼"이라며 "해외판매 경험이 없는 판매자들도 손쉽게 해외시장을 두드릴 수 있는 온라인 수출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