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월성 4호기에서 저장수 2.3톤 바다로 누설‥인체에 무해 수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4월 가동을 중단하고 정기 검사를 받던 경주 월성 4호기 원자력발전소에서 사용후핵연료 저장조에 있던 저장수 2.3톤이 바다로 흘러 나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한국수력원자력은 누설된 저장수의 방사선 유효선량이, 연간 한도인 1밀리시버트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0.000000555 밀리시버트라고 보고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수원으로부터 방출 사실을 보고받은 뒤 인근 바닷물을 채취해 환경 영향을 정밀평가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정혜인 기자(hi@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