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깨끗한 연예인도 많은데 왜 하필”…中서 비난 쏟아진 여배우의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최근 말레이시아 관광 홍보대사로 임명된 중국 여배우 판빙빙을 둘러싼 세금 문제에 대에 중국 네티즌들이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말레이시아 관광 홍보대사로 임명된 중국 여배우 판빙빙을 둘러싼 세금 문제에 대에 중국 네티즌들이 비판하고 나섰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판빙빙은 최근 말레이시아 말라카 주 관광대사로 임명됐다.

이후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와 중국 매체에서는 판빙빙에 대한 긍정적인 보도가 나왔지만 네티즌들 사이에서 여전히 비판이 일고 있다.

한 네티즌은 “깨끗한 배우들이 많은 데 왜 판빙빙을 선택했는지 궁금하다”라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중국 연예인 중에는 부정행위 기록이 없는 사람도 많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 네티즌은 판빙빙의 탈세를 거론했다. 이 네티즌은 “판빙빙은 탈세를 했고 중국에서 검열을 받았다”며 “하지만 그는 많은 일자리를 얻었다”고 비꼬았다.

실제 판빙빙은 지난 2018년 5월 탈세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그 결과 같은해 10월 중국 세무당국으로부터 8억위안(1450억원)이 넘는 세금과 벌금을 납부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해외 관광 홍보를 위해 지명된 유일한 중국 스타인 것 같다”고 했다. 이 밖에 “국위 선양 아닌가” “진정한 국제 스타”라는 반응도 있다.

한편 판빙빙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말레이시아 말라카를 방문해 관광 홍보 행사에 참석했다.

이에 앞서 말라카의 압 라우프 유소 총리는 지난 5월말 판빙빙을 관광대사로 임명됐다고 발표했다.

판빙빙은 이에 대해 “매우 기쁘다”며 “관광대사로서 영광을 느끼고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