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인터배터리 유럽 2024’ 성료…유럽에 알린 K-배터리 기술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인터배터리 유럽 2024.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배터리산업협회는 독일 뮌헨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유럽 2024’가 한국 배터리의 기술력을 자랑하며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등 78개 국내 배터리 기업과 기관이 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했다. 참가 기업들은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이끌어 갈 에너지저장장치(ESS), 원통형 전지, 전고체 배터리, 나트륨 배터리 양극재 기술 로드맵, 하이엔드 동박 제조기술, 배터리 재활용 등 다양한 기술과 제품을 공개했다.

이에 유럽의 글로벌 자동차기업 BMW, 배터리 셀 제조기업 프레이어, 양극재 제조기업 유미코어, 유럽배터리산업협회(BEPA) 등이 참석해 한국 배터리에 관심을 보였다.

전시회에 조용휘 삼성SDI 부사장, 성환두 LG에너지솔루션 전무, 김제영 LG에너지솔루션 최고기술책임자(CTO), 김연섭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대표, 류광지 금양 회장, 장승국 비츠로셀 부회장, 이미연 유진테크놀로지 대표이사, 장동필 파워로직스 부사장, 이창현 LX인터내셔널 전무, 김광주 SNE리서치 대표 등도 현장을 찾았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주택용 ESS 제품으 중 처음으로 리튬인산철(LFP) 셀을 적용한 ‘엔블록 E’와 전력망용 중대형 ESS 제품을 전시했고, 삼성SDI는 용량과 안전성을 높인 ESS용 대용량 배터리 SBB 등을 공개했다.

올해 처음 참가한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은 유럽 투자 계획을 밝혔다. 신유열 롯데지주 미래성장실장 전무, 이훈기 롯데케미칼 총괄대표 등도 전시장을 찾아 힘을 보탰다.

에코프로는 오는 2025년 가동을 앞둔 헝가리 사업장 등 유럽 진출 계획과 차세대 배터리 소재인 나트륨배터리용 양극재 개발 로드맵을 공개했고, 금양은 용량과 출력 등을 강화한 4695 등 고용량 원통형 시제품을 선보였다.

중견기업, 중소기업, 스타트업의 전고체, ESS, 재활용 기술, 첨단 배터리 소재·장비 기술 등도 주목을 받았다.

한국의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역시 전시회에 참가해 지역 투자 환경과 자금 지원 제도 등을 소개하며 글로벌 배터리 기업과의 연계를 희망했다.

박태성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인터배터리 행사를 통해 한국과 유럽연합(EU)이 자동차 전동화와 탄소중립, 에너지 전환을 위해 함께 협력하는 기회가 확대되는 성과가 있었다”며 “내년에는 행사 규모를 더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전시회를 공동주최한 코엑스의 이동기 코엑스 사장은 “인터배터리가 국내 배터리 산업의 유럽 수출 교두보로서 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코엑스가 마중물 역할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터배터리 유럽 2025’는 내년 5월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독일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조은비 기자 silver_b@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