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영상]푸바오, 한국말 그리웠나···한국인 관광객 "안녕" 하자 두리번두리번 '뭉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한국에서 태어나 지난 4월 중국으로 반환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한국 관광객 목소리에 반응하는 모습을 보여 화제다. ‘국민 판다' 국민 귀요미'로 불리며 한국인들에게 커다란 사랑을 받았기에 반환된 푸바오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나온 소식이기 때문이다.

지난 20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는 관광객으로 보이는 한 한국인이 “푸바오 안녕?”, “어떡해, 푸바오 나왔어”라고 말하는 영상이 게재됐다.

한국인 관광객이 이렇게 말하자 푸바오는 멈춰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관람객을 한 명 한 명 쳐다보았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푸바오가 한국의 주키퍼(사육사)들을 떠올린 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앞서 일본에서 태어나 중국으로 반환된 자이언트 판다 샹샹 역시 일본 관광객의 말에 반응하는 모습이 화제가 된 바 있다.

푸바오는 지난 2016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의 상징으로 보낸 자이언트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20일 태어났다.

중국으로 송환된 푸바오는 약 70일의 적응기간을 거쳐 이달 12일부터 일반 관람객에 공개됐다. 전일 푸바오 방사장에 새 나무를 심기 위해 나무가 옮겨지면서 이날 일부 시간 동안 푸바오의 야외 방사장이 임시 폐쇄됐다.

연승 기자 yeonvic@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