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70억 시세차익 내더니…장윤정·도경완, 120억 펜트하우스 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탄소년단(BTS) 제이홉, 공유, 김고은 등이 주민

3년여 만에 70억원 시세차익

아시아경제

사진=KBS2 '배틀트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장윤정, 방송인 도경완 부부가 나인원한남을 매도하고 한강과 용산공원이 보이는 펜트하우스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장윤정, 도경완 부부는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소재의 아페르한강(아페르파크) 펜트하우스 한 세대를 전액 현금으로 사들였다. 복층 구조로 상하층 전용면적 273.98㎡(약 83평)의 펜트하우스 분양가는 120억원 정도로 알려졌다. 이들 부부는 지난 4월 소유권 이전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2021년 3월 나인원한남 전용 244㎡를 공동명의로 50억원에 분양받아 거주해 온 이들 부부는 올해 4월 해당 평형대 최고가인 120억원에 매도했다. 3년여 만에 70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셈이다.

아페르한강은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에 지하 5층~지상 10층, 1개 동으로 전용 205~273㎡다. 26가구로 구성된 고급 주거단지다. 3개 라인으로 구성돼 라인마다 한 채씩 단 3가구만 공급됐다. 한강과 용산공원 사이에 위치해 동시 조망이 가능하며 펜트하우스 타입의 경우 남산타워까지 보인다.

이곳은 tvN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에 출연한 건축가 유현준 홍익대 건축과 교수가 건축을 맡은 곳으로 알려졌다. 입주민 취향에 따라 테라스를 홈 카페나 개인 정원, 미니 캠핑장 등을 설계할 수 있다. 아페르한강 주민으로는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 제이홉, 배우 공유, 김고은, 한효주, 수애 등이 있다.

아페르한강의 일반 세대 분양가는 60억원으로 현재 일반 세대 매매가는 약 90억~100억원으로 알려졌다.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