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안가면 안돼? 죽고 싶어” 초등생…원인은 ‘엉덩이로 이름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단어 시험 때문에…“친구들 앞에서 바지 벗고 엉덩이로 이름쓰기 벌칙”

“선생님이 나한테만 별명 지어 부르면서 놀렸어”

“그 이야기도 어머니한테 하던가요?” 뻔뻔한 태도…



세계일보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어 학원 강사가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에게 바지를 벗으라 지시하고 엉덩이로 이름쓰기 벌칙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는 ‘바지 벗으라는 황당한 영어학원’이라는 제목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피해 학생 부모 A씨는 “초등학교 저학년 제 아이가 어학원에서 겪은 일이고 남자아이다. 영어를 늦게 시킨 편이고 초급반에 다니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이가 어느 날 발을 동동, 손을 물어뜯고 손톱이 빠져 무슨 일 있는지 묻는 과정에서 '학원 안 가면 안 돼? 죽고 싶다. 무서워'라고 말해서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학원 남자 담임 강사가 수업 시작 때마다 치는 단어시험에 일정 점수가 안 넘으니 다음 날부터는 친구들 앞에서 바지 벗고 엉덩이로 이름쓰기 벌칙을 하라고 했다”라며 “저희 아이에게만. 점수가 제일 낮았던가 보다. 못 치면 다음 날 매번 하라고 했다더라"고 전했다.

A 씨는 아이에게 ”요즘 그런 말 하는 선생님이 어디있어? 너 학원가기 싫어서 이러는 거 아니야?“라고 물으며 당황했다. 그러자 아이는 ”아니야. 진짜야. 절대로 안 할 수는 없다고 했어“라며 수업 끝나고 집 갈 때도 또 얘기했어. 진짜 수치스러워, 변태야. 내일 안 가면 안돼? 그리고 선생님이 나한테만 별명 지어 부르면서 놀렸어”라고 말했다.

이에 A씨는 “너무 놀랐다. 영어 수업에 한국 이름, 영어이름도 아니고 별명이 웬 말이냐. 그것도 두 달 가까이 놀려서 친구들도 웃는다며 창피하다더라. 바지 벗으라는 것도 말도 안 되는 심각한 문제인데 친구들 앞에서 노출하고 엉덩이로 이름 쓰기를 하라니. 친구가 별명 붙여 놀려도 제지해야 할 강사가 학생을 놀린다니. 그것도 수업시간에”라며 울분을 터뜨렸다.

또한 강사는 아이가 ‘아동학대’라고 반박하려고 하자 한국말하면 벌점을 주겠다며 협박을 했다고 한다. A 씨는 ‘아동학대’를 영어로 할 줄 몰라서 불만 표현도 못하고 오랜 기간 자존심 상해가면서 참았다고 전했다.

그 와중에 강사 B 씨는 스스로를 아동 심리, 교육 전문가라고 소개하며 자신의 행동을 인정했다고 한다. A 씨가 “별명 지어 놀린 건 무슨 이유냐”고 묻자 B 씨는 “그 이야기도 어머니한테 하던가요?”라고 되받아쳤다.

A씨는 “화를 뛰어넘어 무슨 이런 인간이 애들을 가르치나 싶더라. 우리 아이에게 무슨 행동이 있었냐를 물었으나 그건 아니고 성취도를 올리기 위해 경각심을 주려고 그랬다더라”라며 내가 몰랐으면 언제까지 이럴 거였냐, 도대체 평소에 어떤 사상을 가지고 있으면 바지 벗으라는 소릴 자연스럽게 하는 것인지"라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급기야 학원 측 관계자는 "수업 분위기를 Fun(재미)하게 하느라 그런 거 같다. 절대 그럴 선생님이 아니다"라며 웃었다. 이후 아이가 주장한 모든 사실을 원장도 알게 됐다.

A 씨는 "학대이고 뉴스에 나올 만한 황당한 짓을 했다고 원장이 인정은 하더라. 그런데 강사를 그만두게는 못한다기에 저는 대기발령하고 수업을 중단시켜야 되는 거 아니냐고 했지만 분리조치를 거부해서 아이가 그만뒀다"고 했다.

한편 B 씨는 성희롱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아이는 정신건강의학과와 심리센터에 다니며 치료를 받고 있다.

고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jolichio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