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푸틴이 받은 ‘김일성 훈장’은 무엇? 풍산개 선물에 노동신문 극진한 편집 ‘예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김일성훈장을 수여했다고 20일 보도했다.

세계일보

북한은 지난 1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최고훈장인 '김일성훈장'을 수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노동당 중앙위원회, 국무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푸틴 대통령에게 북한의 "최고훈장인 김일성훈장" 수여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이 "오랜 력사적 전통을 가지고 있는 조로 두 나라 사이의 선린우호 관계를 새시대의 요구에 맞게 전략적동반자 관계,불패의 동맹관계로 승화발전시키며 조로(북러)친선의 새로운 장을 열어놓는 데서 커다란 공적"을 이룩했다고 치켜세웠다.

세계일보

북한은 지난 1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최고훈장인 '김일성훈장'을 수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열린 수여식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직접 훈장을 전달했다.

통일부 북한정보포털에 따르면 북한 훈장은 체제 유지와 사회주의 건설, ‘남조선혁명’ 활동, 북한과 친선관계 발전 등에서 공로가 있는 사람 또는 집단에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으로 수여한다고 돼 있다.

세계일보

북한은 지난 1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최고훈장인 '김일성훈장'을 수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금수산영빈관 정원구역에서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친교를 두터이 했다고 전했다. 김 총비서는 푸틴 대통령에게 풍산개 한쌍을 선물했고, 이에 푸틴 대통령은 사의를 표했다고 한다. 노동신문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일성훈장은 북한의 여러 등급 훈장 중에서 최고 등급이다. 1972년 3월 20일 김일성의 60회 생일을 맞아 제정됐다. 빨찌산 출신, 당·정·군 간부와 ‘대남활동’에 이바지한 공로자, 교포 등 개인과 공로 있는 기관·기업소·단체·협동농장·군부대 등 집단에게 수여해 왔다. 강선제강소, 성진제강소, 대안전기공장 등 공장, 기업소들과 김일성종합대학, 인민경제대학을 비롯한 100여 개 단위들에 김일성훈장이 수여된 바 있다. 김일성훈장은 해마다 김일성의 생일인 4월 15일을 전후로 수여된다.

김 위원장은 푸틴에 이번 정상회담 기념으로 풍산개도 선물했다. 통신은 "우리나라의 국견인 풍산개 한 쌍을 선물했다"면서 푸틴 대통령이 이에 사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북한 주민들이 보는 대내매체인 노동신문은 평소 6면으로 발행하는 신문을 두배가 넘는 분량인 14면으로 발행했다. 전날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 및 두 정상 간 다양한 친교 일정 등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신문 편집 역시 이틀째 북·러 국장과 국기로 화려하게 꾸민 편집 디자인까지 넣어 제작했다.

세계일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금수산영빈관 정원구역에서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친교를 두터이 했다고 전했다. 노동신문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정상은 금수산 영빈관 정원구역에서 푸틴 대통령이 선물한 러시아제 최고급 리무진 아우루스를 번갈아 운전하며 화기애애한 모습도 보였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