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與 "위대하신 이재명 수령님"...민주당 내서도 "감정 과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 강민구 최고위원이 이재명 대표를 '민주당의 아버지'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은 '위대한 수령'에 준하는 이재명 대표라며 비꼬았습니다.

민주당 안에서도 감정 표현이 지나치면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다며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성일종 사무총장, 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 발언 차례로 들어보겠습니다.

[성일종 / 국민의힘 사무총장 :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으로 비하한 이재명 대표에게 진보 언론까지 부적절하다며 등을 돌리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아버지'로 칭송받는 분이 언론의 작은 비판조차 견딜 수 있겠습니까? '위대한 수령' 어버이급에 준하는 존엄한 이재명 대표에게 사과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