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흔적 다 지우자” 협회서 퇴출하고 거래 끊고…美 재계 ‘中기업 죽이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테크기업 단체 넷초이스
회원사 명단서 틱톡 제외

바이오협회·소매연맹 등
정치권 대중제재 압박에
中 기업과 관계 청산 나서


매일경제

미국 산업계가 일제히 ‘차이나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 유관협회에서 중국 기업들을 축출하는가 하면, 기밀 유출 우려가 있는 첨단 기업들의 채용 검증을 강화하고 있다.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데다, 조 바이든 행정부와 의회가 연일 ‘중국 퇴출법안’을 쏟아내고 있는 점을 의식한 움직임으로 보인다.

특히 실리콘밸리 주요 기업들 사이에서 중국에 대한 경계심이 고조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에서 구글 등 빅테크 공룡들과 오픈AI와 같은 첨단 스타트업들이 채용시 검증을 더 엄격히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을 위시한 외국 정보기관이 주요 기업 직원들을 포섭해 지적 재산과 데이터를 빼내려고 한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세쿼이아 캐피털 등 대형 벤처 캐피털도 미국 정보기술(IT) 개발자들이 외국 정보기관의 표적이 되고 있다는 경고를 접한 뒤 투자사들에게 인사 검증 강화를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기업인 단체들은 중국 회원사를 ‘제명’하는 분위기다. 미국 정치매체 폴리티코는 미국의 유력 테크기업 단체인 ‘넷초이스’가 지난 달 중국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회원사 명단에서 제외했다고 보도했다.

넷초이스는 메타, 구글, 아마존, X(옛 트위터) 등 빅테크 기업들이 회원사다. 미국에서 사업을 하는 테크 기업들의 표현의 자유 및 사업의 자유를 지지하기 보장하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다.

당초 이 단체는 미국 의회가 틱톡 강제매각법 통과를 추진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회원사였던 틱톡을 적극 옹호해왔다. 지난 4월 법안 처리 이후에도 법정에서 틱톡을 방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넷초이스는 법안이 통과된 지난 5월께 스티브 스칼리스 하원 원내대표의 강한 압박을 받았고, 이를 못 이긴 넷초이스는 결국 틱톡을 회원사 명단에서 제외시킬 수밖에 없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넷초이스 같은 유력 단체 소속돼 있는지 여부는 기업의 규모를 떠나 그 의미가 크다. 우선 정치권에 대한 로비에 있어서 폭넓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에 더해 기업 단체는 회원사에 대한 신용을 보장하고 개별 회원사를 보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중국 기업들이 항후 유력 기업단체에서 지속적으로 퇴출될 시 실질적인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는 이유다.

매일경제

싱크탱크 민주주의수호재단의 크레이그 싱글턴 중국 프로그램 국장은 “현 추세가 통신, 전기, 자율주행차, 배터리, 드론 등 중국이 우위를 모색하는 산업 전반에 걸쳐 파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른 업계 내 단체들도 중국 기업들을 연이어 퇴출중이다. 미국의 바이오 제약 산업을 대표하는 단체인 미국 바이오협회(BIO)는 지난 3월부터 회원사였던 중국의 바이오테크 기업인 우시바이오로직스와의 관계 청산에 나섰다.

당시 미 의회가 바이오 관련 대중 제재를 담은 ‘바이오 보안법(Biosecure Act)’ 추진과 보조를 맞춘 것으로 보인다. 당초 BIO는 넷초이스와 유사하게 회원사인 우시의 입장을 두둔했고 해당 법안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다만 미국내 대중국 강경여론이 강해지고 정치권이 압박하자 서둘러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전 세계 45개국 9000여개 기업을 회원사로 두고 있는 전미소매업연맹(NRF) 역시 중국 전자상거래 패션기업인 쉬인의 회원 가입 요청을 수차 거절했다고 폴리티코는 밝혔다.

이들이 선제적으로 선을 긋고 나선 것은 중국 업체를 대변할 경우 자칫 이익단체 전체가 불이익을 입을 수 있어서다. 미국 정부 및 의회가 초당적으로 반중 제재를 연이어 내놓고 있는 만큼, 이에 준하는 보조를 맞춰 불필요한 잡음이 나지 않으려는 의도다.

최근에도 미국 의회에선 ‘반중 법안’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1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민주·공화 양당 의원들은 미국 ‘반도체 및 과학법(CHIPS and Science Act)’ 수혜 공장들이 중국이 소유하거나 통제하고 있는 단체로부터 반도체 제조 장비를 구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내놨다.

반도체법으로 수혜를 본 기업은 이미 중국에서 생산을 대폭 늘리거나 제조공장을 물리적으로 추가할 수 없는데, 해당 법안은 이같은 제한을 한 단계 더 강화한 셈이다.

법안을 발의한 의원들은 “방치할 경우 중국의 국가보조금과 공격적 시장 전술로 인해 향후 중국산 범용장비들이 미국과 동맹국들의 제조공장에 놓이게 될 것”이라며 입법 취지를 밝혔다.

이번 법안은 올해 연이어 통과된 다른 ‘중국 퇴출법안’들과 같은 맥락이다. 앞서 지난 4월 미 하원은 틱톡 강제매각법을 통과시켰고, 지난달엔 중국 바이오기업들과 거래를 금지하는 ‘바이오 보안법’을 통과시켰다. 지난 14일엔 중국 드론업체 DJI의 미국 내 판매를 제한하는 법안도 통과시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