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부친 손절' 박세리 눈물회견에…홍준표 뼈 때리는 한마디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박세리 박세리 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페이스쉐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부친의 채무 문제를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인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은 "부모는 자식에 대한 무한책임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의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 꿈'에서 한 지지자가 박세리 사건과 관련해 "시장님이 생각하는 아버지의 자격이 뭔가"라고 물은 데 대한 답변이다.

이 지지자는 지난 19일 '박세리 이슈에 대해 여쭙는다'는 제목의 글에서 "박세리씨가 부친의 과대한 채무를 더 이상 갚을 수 없다며 손절하겠다는 눈물의 기자회견을 했다"며 "시장님 회고록이나 과거 인터뷰를 보면 어머니 이야기를 많이 하셨는데, 시장님이 생각하는 아버지의 자격이 있다면 뭔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홍 시장은 "부모는 자식에 대한 무한책임이 있어야 한다"며 "박세리 사건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답변을 남겼다.


앞서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박씨는 새만금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 사업 참여 과정에서 재단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박세리는 지난 18일 관련 기자회견에서 재단 이사장으로서 부친에 대한 법적 조치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밝히는 한편 오랫동안 부친의 채무 문제를 겪어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가족이기 때문에 (문제가 생겨도) 최선을 다해왔지만, 아버지의 채무 문제는 하나를 해결하면 마치 줄이라도 서 있었던 것처럼 다음 채무 문제가 생기는 것의 반복이었다"며 "그러면서 문제가 더 커졌고, 지금 상황까지 오게 됐다. 이 사건 이후로는 아버지와 연락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햇반까지 비닐에 욱여넣었다…동생의 고독사, 누나의 '득템'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13865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