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한동훈 23일 당대표 출마 선언…김건희∙채상병 건, 尹과 각 세우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동훈 측 “용산과 기싸움 하지 않겠다”

나경원 “당에 주인 없으면 누가 와서 이용만 해”

오는 24∼25일 이뤄지는 7∙23국민의힘 전당대회 후보등록을 앞두고 일부 후보의 출마 또는 출마 예정이 확정되며 경쟁이 본격화 하고 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당권주자 중 처음으로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현재 여론조사 선두를 달리고 있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23일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나경원 의원의 출마도 확정적인 분위기다. 유승민 전 의원은 아직 의중을 밝히지 않고 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세계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韓 23일 출마 공식 선언

한 전 위원장은 지난 19일 국회 앞 대산빌딩에 사무실을 차렸다. 대산빌딩은 박근혜∙문재인 전 대통령이 선거 캠프를 꾸렸던 곳으로 ‘선거 명당’으로 불린다.

한 전 위원장은 2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정광재 대변인은 이날 대산빌딩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 전 위원장께서 ‘이번에 잘할 수 있다, 잘해서 보수 정권 재창출 하자’고 말씀하셨다”며 “어제 저녁에 (한동훈 선거 캠프에) 참여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고 말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회 시절 당 대변인을 맡았던 정 대변인은 이번 전당대회에서 한 전 위원장 선거 캠프 대변인으로 합류했다.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과 박정훈 의원도 한 위원장의 러닝메이트로서 최고위원 선거에 도전할 전망이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월 22일 경기도 평택 소재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거행된 제9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 행사를 마친 뒤 헤어지며 국민의힘 한동훈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의 어깨를 두드려 주며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전 위원장에게는 대야 투쟁 외에도 윤석열 대통령과의 관계 설정이 과제로 남아 있다. 김건희 여사 의혹과 채상병 특검법 등에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에 따라 대통령실과의 관계 난이도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위원장은 ‘용산과 기싸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장동혁 의원은 이날 ‘MBN 지하세계-나는 정치인이다’와의 인터뷰에서 ‘용산과 기싸움 하지 않겠다’는 발언과 관련해 “국민의 눈높이와 민심과 동떨어진 불필요한 기싸움은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윤 대통령과의 관계 회복 계기가) 자연스럽게 만들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경쟁 구도 가시화…원희룡 첫 공식 선언

한 전 위원장에 대한 경쟁자들의 견제도 본격화하고 있다.

나경원 의원은 이날 채널A 라디오 ‘정치시그널’과의 인터뷰에서 “(한 전 위원장이 정치에 입문할 때만 해도) 워낙 윤 대통령과 신뢰 관계가 돈독하다고 하니 대통령께 민심을 잘 전달해서 설득하는 역할을 해 주시면 정말 감사하다는 게 우리의 솔직한 심정이었다”며 “오히려 대통령과 충돌을 하니까 저희로서는 굉장히 힘들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나경원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대통령과 (차기) 당 대표가 정말 잘 뜻을 맞춰야 한다. 갈등으로 가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대통령과 각을 세우고 대통령과 차별해야 내가 다음 대권을 갈 수 있겠다’고 생각하는 당 대표가 돼서는 우리 당과 대한민국에 미래가 없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의 복귀와 관련해 “정치도의상, 염치상 당연히 지적받고 아마 비판받을 부분“이라며 “이 당이 주인도 없고 역사도 없고 뿌리도 없으면 누가 와서 이 당을 이용만 하고 가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추경호 원내대표 주재 중진 회동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언제쯤 출마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는 질문에 “결정의 시간, 결정의 때가 차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원희룡 전 장관은 이날 주자 가운데 처음으로 당 대표 출마 뜻을 밝혔다. 원 장관은 “지난 총선 패배 이후 대한민국과 당의 미래에 대해 숙고한 결과, 지금은 당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온전히 받드는 변화와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왼쪽), 유승민 전 의원. 세계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윤상현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상현 의원도 이날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며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해 “총선에서 패배한 분들은 자숙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아직 숙고 중이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