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그리스 아테네 폭염에 산불까지...강풍 타고 빠르게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온 40도가 넘는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그리스 수도 아테네 외곽에서 산불이 발생해 주민이 긴급 대피하는 등 비상이 걸렸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소방당국은 현지 시간 19일 아테네에서 남쪽으로 30㎞ 떨어진 코로피에서 불이 나 인근 마을 2곳 주민들이 대피하고 아테네와 코로피를 잇는 주요 고속도로가 봉쇄됐다고 밝혔습니다.

아직 사상자는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비행기 4대와 헬리콥터 6대, 소방차 수십 대, 소방관 50여 명이 현장에 충돌했지만 불길이 강풍을 타고 빠르게 확산하는 바람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