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의사에 최루액 쏜 30대, 특수안경으로 불법촬영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진료를 받다가 의사의 얼굴에 최루액을 쏜 혐의로 체포된 30대 여성이 특수안경으로 경찰관들의 대화를 몰래 녹화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져 구속기소 됐습니다.

대구지방검찰청은 특수폭행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30대 A 씨에게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도 추가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A 씨는 지난 5월 대구 효목동 병원에서 호신용 가스총으로 의사의 얼굴에 최루액을 쏜 뒤 출동한 경찰관들을 걷어찬 혐의로 체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