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복현 "우리은행 횡령, 필요하면 본점 책임 물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우리은행 100억 원대 횡령 사건 발생과 관련해 본점의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장은 오늘(19일) 20개 국내 은행 은행장과 간담회를 진행한 뒤 기자들을 만나 우리은행 횡령에 대해 상당 부분 파악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개정된 지배구조법 도입 전이지만 필요하다면 허용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본점에 대한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