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또 지각한 푸틴, 김정은 새벽 영접…오후엔 폭염 속 수만명 환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김여정과 악수 북한을 국빈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공식 환영행사에서 김여정 조선노동당 부부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2시45분 직접 공항 마중
러시아산 리무진 타고 동행
김일성광장서 공식 환영식

금수산태양궁전 방문 안 해
“김, 선대 후광 탈피” 관측
푸틴, 선물한 차 직접 운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19일 평양 일정은 성대하게 진행됐다. 30도를 웃도는 날씨에도 대규모 군중이 나와 그를 태운 차량을 향해 꽃다발을 흔들었고, 환영행사에서 군중은 러시아 국기 색깔에 맞춰 옷을 입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이 계획보다 늦게 도착하면서 그의 북한 방문 일정은 24시간이 채 안 되는 당일치기가 됐다.

타스통신·스푸트니크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전 2시45분쯤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당초 그는 전날 저녁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계획보다 늦어지면서 1박2일 일정은 ‘당일치기’가 됐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 극동 사하(야쿠티아) 공화국 야쿠츠크 방문 뒤 전용기 편으로 평양으로 향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어둠이 짙은 새벽, 활주로에 깔린 카펫 위에서 푸틴 대통령을 기다렸다. 비행기에서 내린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악수와 가벼운 포옹을 나눴다. 푸틴 대통령은 한복을 입은 북한 여성이 건네준 꽃다발을 받고 북한 육해공군 의장대를 지나갔다.

두 정상은 카펫 끝에 놓인 차량에 함께 타고 이동했다. 푸틴 대통령은 ‘아우루스’ 뒷좌석 오른쪽에, 김 위원장은 왼편에 탑승했다. 아우루스는 푸틴 대통령이 지난 2월 김 위원장에게 선물한 러시아산 최고급 리무진이다. 차량은 숙소인 금수산 영빈관으로 향했다.

공항에서 대규모 환영식은 없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등 당·군·정 주요 간부는 공항에 나오지 않았다. 2019년 6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문 때처럼 대규모 군중과 예포 발사도 없었다.

홍민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과거 시 주석 환영행사에 준해 북한이 준비했을 것”이라며 “푸틴 대통령의 도착 시간이 새벽으로 늦어지면서 환영행사를 간소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해외 정상과의 만남에서 ‘지각’으로 유명하다. 그는 2015년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만남에서 1시간10분을, 2018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서 2시간30분 늦었다. 2019년 9월 김 위원장과 러시아에서 만났을 때 30분 일찍 나온 것은 드문 일이었다.

경향신문

환호하는 북 주민들 1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공식 환영행사에서 주민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탄 차량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식 환영식은 성대했다. 이날 낮 12시쯤 푸틴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평양 김일성광장에 들어섰다. 수만명의 주민들은 차량이 지나는 도로 옆에 서서 꽃다발과 러시아·북한 국기를 흔들며 환호했다. 광장 건물에는 양국 국기가, 단상에는 두 정상의 초상화가 걸렸다. 애드벌룬에는 ‘조로(북·러) 친선’이라고 쓰인 현수막이 달렸다. 김일성광장은 7만5000㎡ 규모로 10만여명을 수용할 수 있다.

광장에는 김 위원장이 먼저 나와 기다렸다. 양국 국가가 연주되고, 예포 발사와 의장대 행진이 이어졌다. 주민들은 러시아 국기 색깔에 맞춰 흰색·파란색·빨간색 티셔츠를 입고 꽃다발과 양국 국기를 흔들었다. 두 정상이 탄 무개차(지붕이 열리는 차량)가 광장을 돌자 주민들은 “조로(북·러) 친선” “푸틴 환영” “친선 단결” 등을 외쳤다. 이날 평양의 낮 기온은 30.7도였다.

양국 정상은 이날 오후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확대·단독 정상회담을 했다. 확대 정상회담에는 양측 정부 주요 인사들이 배석했다. 러시아 측에서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장관, 데니스 만투로프 제1부총리, 알렉산드르 노바크 에너지 담당 부총리,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 담당 보좌관,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국방장관, 유리 보리소프 로스코스모스(연방우주공사) 사장 등 13명이 배석했다. 북한 쪽은 김덕훈 총리, 최선희 외무상, 박정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비서,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장, 임천일 외무성 부상(차관) 등 6명이 자리했다.

경향신문

리무진 직접 운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선물한 러시아산 최고급 리무진 ‘아우루스’ 운전대를 직접 잡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상회담 뒤에는 푸틴 대통령이 자신이 선물한 아우루스 차량의 운전석에 앉고 보조석에 김 위원장을 태운 채로 회담장 주변을 잠깐 돌았다. 푸틴 대통령이 아우루스 차량을 선물한 것은 지난 2월에 이어 두 번째다. 김 위원장은 다양한 예술품을 선물로 줬다.

이후 양국 정상은 6·25전쟁 당시 전사한 소련군을 추모하는 해방탑을 찾았고 푸틴 대통령이 헌화했다. 푸틴 대통령은 2000년 방문 당시에도 이곳에서 헌화를 했다.

이날 푸틴 대통령은 2000년 방문했던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지 않았다. 금수산궁전은 김일성·김정일의 시신이 있는 곳으로, 북한은 이곳을 ‘주체의 최고 성지’로 여긴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부터 이곳 방문을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최근 김 위원장은 선대의 후광에서 벗어나 ‘1인 체제’를 세우려는 노력을 지속해왔다”며 “금수산궁전을 방문하지 않은 것은 이번 푸틴 대통령 방북을 자신의 업적으로 내세우려는 의도와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5·18 성폭력 아카이브’ 16명의 증언을 모두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