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권익위 '김건희 명품가방 사건' 종결, 동의 못해" 59.2%, "동의"는 31.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전 코바나컨텐츠 대표의 명품백 수수 사건을 종결 처리한 국민권익위원회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59.2%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업체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15일~16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8일 공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가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직무 관련성이 없다며 사건을 종결 처리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권익위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률은 59.2%였다. "권익위 결정에 동의한다"는 응답률은 31.8%였다. "잘 모르겠다"는 9.0%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6.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였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 10일 김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대통령 배우자는 청탁금지법상 제재 규정이 없다"며 '위반사항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 처리한 바 있다.

프레시안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투르크·카자흐·우즈베크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을 마치고 16일 새벽 경기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국해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서 내려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