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민주, ‘쌍방울 불법 대북송금’ 사건 수사 검사 탄핵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18일 ‘쌍방울 불법 대북송금’ 사건에 연루된 이화영 전 경기평화부지사를 회유한 의혹이 불거진 검사 등에 대한 탄핵 소추를 검토 중이라고 알려졌다.

세계일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검사범죄대응 태스크포스(TF)는 최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이화영 전 지사 쌍방울 불법 대북송금 사건을 담당한 박상용 검사 탄핵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대장동·백현동 의혹 사건을 수사한 엄희준, 강백신 검사도 검토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철 검사도 대상이라고 전해졌다. 김 검사는 국정농단 특검 당시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와 뒷거래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와 관련 김 검사는 "대낮에 입에 담기도 어려운 허위 사실을 선정적으로 이용해 악의적인 음해가 이뤄지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또 민주당은 엄 검사가 2011년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재판 도중 재소자들을 불러 허위진술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강 검사는 검찰의 직접 수사대상 범죄가 아닌데도 윤석열 대통령 명예훼손 사건을 수사하며 위법하게 압수수색했다는 논란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탄핵을 검토 중인 상황인 것뿐, 구체적으로 명단을 확정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 TF 관계자 설명이다. 그는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탄핵을 위해서는 그 사유부터 검토하는 등 절차가 필요하다”며 “탄핵 검사 명단을 확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