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삼성전자의 첫 하이브리드 AI 노트북...'갤럭시 북4 엣지'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전자, 코파일럿+PC 노트북 출시... '리콜'은 빠져
한국일보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공지능(AI) 서비스 '코파일럿'과 삼성전자의 '갤럭시 AI'를 한 번에 활용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노트북 '갤럭시 북4 엣지'가 18일 정식 출시됐다. 기기 자체 내에서 작동하는 온디바이스 AI와 온라인 연결로 작동하는 클라우드 AI를 모두 지원하는 '하이브리드 AI'를 표방한 삼성전자의 첫 노트북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MS의 '코파일럿+PC' 출시에 맞춰 한국 시장에 갤럭시 북4 엣지를 공개했다. 코파일럿+PC는 MS의 새 'AI PC' 브랜드로 MS의 AI 서비스 코파일럿을 온디바이스 AI로 가동할 수 있도록 내놓은 제품이다. 신경망처리장치(NPU)를 갖춘 퀄컴의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X 엘리트'를 넣어 자체 AI 구동이 가능하도록 했다.

코파일럿+PC의 대표 기능으로는 △윈도우 자체 프로그램 '그림판(페인트)'에 대강을 그리면 AI가 마무리를 지어주는 '코크리에이터(Cocreator)' △화상회의를 진행할 때 실시간으로 44개 국어를 영어로 번역해 주는 '라이브 캡션' 등이 있다.

다만 코파일럿+PC 공개 때 MS가 전면에 내세웠던 화면 검색 기능 '리콜(Recall)'은 이번 출시 제품에서 바로 쓸 수 없다. AI PC에서 진행한 작업을 스냅샷(화면 캡처) 형태로 저장해 AI가 검색하도록 하는 기능이었는데, 보안이 취약하다는 지적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해당 기능은 올해 9월 말 이후 MS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갤럭시 AI도 노트북에서 사용 가능

한국일보

지난달 30일 서울 용산구 케이브하우스에서 열린 삼성전자의 노트PC '갤럭시 북4 엣지' 론칭 행사에서 관계자가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와 별개로 삼성전자의 최신 갤럭시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연결하는 '링크 투 윈도우' 기능을 이용해 갤럭시 AI의 기능도 PC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갤럭시 AI의 통번역 기능이나 '서클 투 서치' 등도 노트북에서 매끄럽게 쓸 수 있다.

갤럭시 북4 엣지는 14형(35.6㎝, 무게 1.16㎏) 1종과 16형(40.6㎝, 무게 1.55㎏) 2종 등 총 세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가격은 가장 작은 14형이 215만 원, 16형은 저장용량 512기가바이트(GB)와 1테라바이트(TB) 제품이 각각 235만 원, 265만 원이다.

삼성전자는 30일까지 갤럭시 북4 엣지를 구매한 고객에게 파우치와 MS 오피스 구독권인 'MS 365 퍼스널', 삼성케어플러스 12개월 이용권을 증정한다. 실제 제품은 20일부터 삼성 강남을 비롯한 삼성스토어 5개 매장에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