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예고…“정부가 요구안 받아줘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 참여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김은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 폐회사를 통해 “정부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우리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를 향해 ‘3대 대정부 요구안’을 수용하지 않으면 이날 총파업에 이어 오는 27일 무기한 휴진에 나선다고 재차 예고한 것이다. 의협은 지난 16일에도 △의대 정원 증원안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쟁점 사안 수정·보완 △전공의·의대생 관련 행정명령⋅처분 소급 취소 등 요구안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18일 휴진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임 회장은 “우리나라 의료 수준을 나락으로 떨어뜨리는 의대 정원 증원, 의료농단 패키지 강요, 전공의와 의대생들에 대한 부당한 탄압을 즉각 멈춰줄 것을 요구한다”며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무기한 휴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eunbeen1123@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