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윤상현 “한동훈, 대선 나갈지부터 밝히고 전대 출마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당권주자로 떠오르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2027년 대통령 선거에는 나가지 않고 임기를 채울 생각인가”라고 공개적으로 물었다.

윤 의원은 18일 자신의 SNS에 “총선 패배 책임지고 사퇴한 한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에 나온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나오기 전에 확실하게 해둘 것이 있다”고 적었다.

그는 “우리 당은 대선 1년 6개월 전부터 당권·대권을 분리하도록 되어 있다”며 “이번에 뽑는 당 대표 임기는 2026년 지방선거 직후까지다. 그래서 묻는다”고 적었다.

국민의힘 당헌 제71조 2항에 따르면 대통령 후보 경선에 출마하고자 하는 자는 상임고문을 제외한 모든 선출직 당직으로부터 대선 1년 6개월 전에 사퇴해야 한다.

윤 의원은 “2027년 대통령 선거에는 나가지 않고 임기를 채울 생각이냐, 아니면 대선 1년 6개월 남은 시점에 당 대표 그만둘 생각이냐”며 “그것도 아니면 대표가 돼서 당권·대권 1년 6개월 전 분리 당헌을 바꾸실 생각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적어도 이 질문에는 정정당당하게 밝히고 출마하셔야 한다. 그게 한동훈답다”고 했다.

[이투데이/김은재 기자 (silverash@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