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푸바오 보기 위해 새벽 1시부터 줄 서"…식지않는 '슈푸스타' 인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람시간 5분 제한…몇시간 줄 서 재관람 경우도 많아

뉴시스

[워룽=신화/뉴시스] 12일(현지시각) 중국 쓰촨성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 기지 야외 방사장에서 자이언트판다 '푸바오'가 꽃향기를 맡고 있다. 지난 4월 중국에 반환됐던 '푸바오'가 약 2개월 만에 대중에 공개됐다. 2024.06.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지난 4월 중국에 반환된 자이언트판다 푸바오가 최근 일반에 공개된 가운데 일부 열성팬들이 푸바오를 보기 위해 새벽 1시부터 줄을 서는 등 푸바오의 인기가 좀처럼 식을 줄 모른다.

18일 중국 매체 스다이저우바오는 귀국한 푸바오는 최고의 스타이며 일부 관람객들이 새벽 1시부터 줄을 서는 등 놀라운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고 전했다.

푸바오가 일반에 처음 공개된 지난 12일 후씨는 새벽 1시부터 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 출입구에서 줄을 서 기다렸다.

기지의 문은 매일 정오에 오픈되는데 11시간 기다린 셈이다.

기지는 방문객 수가 급증하자 푸바오 관람시간을 5분으로 제한하고 있다.

일부 열성팬들은 푸바오를 5분 보고 3시간 넘게 다시 줄을 서 재관람하는 경우도 많다.

푸바오 인기에 청두 현지 관광업계도 특수를 기대하고 있다.

스다이저우바오는 푸바오 귀국 2주 전 한국에서 중국 여행에 대한 검색 건 수가 40% 급증했다고 전했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20일에 태어났다.

한국에서 태어난 첫 자이언트 판다로 출생 1354일 만인 지난 4월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약 70일간의 검역 및 적응 기간을 거쳐 지난 12일 일반에 공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