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허위 인터뷰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영장…수사 9개월만(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범행 중대·지속적 증거인멸"…책값 위장 1억6천만원 수수 혐의

尹대통령 명예훼손 혐의도 적용…申, 별도 5천만원 공갈 혐의도

연합뉴스

질문에 답하는 김만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김다혜 이도흔 기자 = 지난 대선 국면에서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이뤄진 '허위 인터뷰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와 전 언론노조위원장 신학림 씨의 신병 확보에 나섰다.

지난해 9월 신씨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며 수사를 본격화한 지 약 9개월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이준동 부장검사)는 17일 김씨와 신씨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배임수・증재, 청탁금지법위반,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및 공갈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관계자는 "범행이 매우 중대하고 수사 과정에서 피의자들의 지속적인 증거 인멸 행위가 확인됐다"며 "구속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과 전모를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21년 9월 15일 당시 뉴스타파 전문위원이던 신씨와 '윤석열 대통령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서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수사할 당시 대장동 대출 브로커 조우형 씨 사건을 덮어줬다'는 취지의 인터뷰를 했고, 뉴스타파는 이를 대선 사흘 전인 2022년 3월 6일 보도했다.

김씨가 인터뷰 닷새 뒤인 2021년 9월 20일 그 대가로 신씨에게 책 '대한민국을 지배하는 혼맥지도' 3권 값 명목으로 위장해 1억6천500만원을 줬다는 게 검찰 조사 결과다.

검찰은 이들이 대장동 의혹의 책임을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였던 이재명 대표에서 윤 대통령으로 돌리려 허위 인터뷰를 기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이 올해 4∼5월 뉴스타파 구성원들을 상대로 진행한 공판 전 증인신문 과정에서는 신씨가 보도 시점과 관련해 "폭발적이고 파괴적인 타이밍을 고려한 것"이라고 언급하는 등 윤 대통령을 겨냥한 발언을 주고받은 정황도 공개됐다.

연합뉴스

답변하는 신학림 전 언론노조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씨에게는 허위 인터뷰 의혹과 별도의 공갈 혐의도 적용됐다.

신씨는 2022년 정기현 전 국립중앙의료원장에게 혼맥지도 책을 줬고, 정 전 원장은 후원의 의미로 수백만원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정 전 원장이 전직 청와대 인사에게 건넨 이 책이 문재인 전 대통령 측으로 흘러갔고, 신씨가 '제3자에게 양도하지 않는다'는 계약을 어겼다며 문 전 대통령에게 직접 말하겠다는 취지로 압박해 정 전 원장으로부터 5천만원을 받아냈다는 것이 혐의의 요지다.

허위 인터뷰 의혹 수사는 검찰이 지난해 9월 1일 신씨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본격화했다.

검찰은 보도 과정에 뉴스타파 김용진 대표가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고 이달 5일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신씨와 뉴스타파 측은 "비판 언론의 입을 틀어막기 위한 정치적 수사"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의 신병을 확보해 김씨가 신씨에게 건넨 돈이 김씨가 제안한 '100억원 규모 언론재단' 설립과의 연관성이 있는지 등도 확인할 전망이다.

검찰은 대장동 민간업자들을 조사해 김씨가 "2021년 3월께 100억원을 출연해 언론재단을 만든 뒤 신씨를 초대 이사장으로 앉히려 한다", "신씨에게 연봉 1억원과 매달 1천만원을 쓸 수 있는 법인카드를 제공하려고 한다"고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boba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