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獨 ‘유로2024’ 경기 앞두고 ‘곡괭이 위협’…경찰 대응사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유럽축구선수권대회 2024’(유로 2024)가 열리고 있는 독일에서 흉기로 무장한 괴한이 등장해 현지 경찰이 제압했다.

이데일리

독일 경찰이 16일(현지시간) 곡괭이 등으로 경찰관을 위협한 남성을 총으로 쏜 뒤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30분께 독일 함부르크 리퍼반 인근에서 한 남성이 곡괭이와 화염병으로 들고 현지 경찰관을 위협했다.

이에 경찰은 총으로 대응 사격해 해당 남성은 다리에 총을 맞게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날 사건은 유로2024 조별리그 D조 네덜란드와 폴란드간 경기를 앞두고 네덜란드 축구팀 서포터 팬존 인근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남성의 범행이 축구 경기와 관련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로2024는 지난 14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다음달 14일까지 한 달간 독일 전역에서 열린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등 일부 치안이 불안하기로 알려진 도시들의 경우 기차역에서 무기 소지를 금지하는 등 다각도의 조치를 취하고 있는 상황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