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밀양 성폭행 가해자 “이왕이면 잘 나온 사진으로”…황당 요구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유튜버 나락보관소.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가운데 한 명이 자신의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에게 “이왕이면 잘 나온 사진으로 바꿔달라”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유튜버 나락보관소는 지난 15일 노컷뉴스 인터뷰를 통해 “가해자 중 한 명에게서 자신의 사진이 이상하다는 내용의 메일을 받았다”고 밝혔다.

나락보관소는 가해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며 협박이나 연락을 받은 적은 없었냐는 질문에 “협박 수준의 연락을 받은 건 없었다”며 “‘이왕이면 잘 나온 사진으로 써달라’고 들리지 않나. 진짜 어처구니없었다”고 말했다.

가해자의 뻔뻔한 태도가 알려지며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비판이 커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무슨 낯짝으로 사진을 바꿔달라고 하냐”, “정신 나갔네 아직도 상황 파악이 안 되는 거냐”, “부끄러운 것도 모른다”, “밀양에 편견 생기려고 한다” 등의 반응이었다.

한편 유튜버 나락보관소는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들 신상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엉뚱한 인물을 가해자 여자친구로 잘못 지목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여기에 최근 나락보관소의 신상공개가 피해자의 동의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자 영상을 모두 삭제했다가 다시 업로드 하기도 했다. 이에 사적응징을 분노와 우호적인 여론을 등에 업고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유민지 기자 mj@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