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파리 오지 마세요”…올림픽 보이콧 나선 파리 시민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2024년 하계올림픽 개막을 한 달 앞둔 프랑스 파리에서 자국민의 ‘보이콧’ 유도 영상이 퍼지고 있다.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4년 하계올림픽 개막을 한 달 앞둔 프랑스 파리에서 자국민의 ‘보이콧’ 유도 영상이 퍼지고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틱톡 등 온라인에서 올림픽 기간 파리 방문객은 좋은 모습을 보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 영상이 다수 공유되고 있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랑스계 미국인 미란다 스타르체비츠(31)는 작년 11월 틱톡에 올린 영상에서 “오지 마라. 몽땅 취소하라”고 권고하면서 “누구도 올림픽을 원치 않는다. 이건 엉망진창 그 자체다”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 일부는 수만회에서 100만회 이상 재생됐다고 NYT는 전했다.

전세계 최대 스포츠 행사인 하계 올림픽 개최지 주민들이 ‘보이콧’을 보이는 배경엔 전 세계에서 몰려드는 관광객과 행사 관계자들로 인해 물가와 숙소 문제가 심화하는데 대한 불만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스타르체비츠와 노라는 자신의 영상에서 파리 시당국이 대학생 기숙사를 올림픽 관계자들에게 제공하려는 계획에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실제 올림픽 기간 파리 지하철 요금이 거의 갑절로 뛴다. 여기에 각종 물가가 치솟을 움직임을 보이는데 대한 파리 시민들의 반감이 크다.

이밖에 파업에 따른 교통대란이나 테러가 발생할 수 있고 관광객을 노린 사기와 소매치기 등 각종 범죄도 기승을 부릴 것이라고 경고하는 주민들도 있다.

스타르체비츠는 올림픽 기간 아예 파리를 떠나 프랑스 남부에 머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는 그렇게 할 수 있을 만큼 운이 좋지만 대부분 사람들은 그렇게 할 수 있는 특권을 지니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NYT는 전했다.

유민지 기자 mj@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