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소액연체자 287만명 ‘신용 사면’ 완료…개인사업자 신용점수 101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신속 신용 회복 지원을 받은 개인 및 개인 및 개인사업자 신용평점 평균 변화./금융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지난 3월 시행한 ‘신속 신용회복 지원 조치’로 개인 차주(돈 빌린 사람) 약 266만5000명의 신용 평점이 평균 31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사업자 약 20만3000명의 신용 평점은 101점 상승했다.

신속 신용 회복 지원은 2000만원 이하 연체자 중 지난 5월까지 연체금액을 모두 상환한 차주의 연체 기록을 삭제해주는 일종의 ‘신용 사면’ 조치다.

1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소액 연체가 발생한 개인 약 298만4000명 중 약 266만5000명, 개인사업자 약 31만명 중 20만3000명이 지난달 말까지 연체금액을 전액 상환해 신용 회복 지원 혜택을 받았다.

신용 회복 지원을 받은 개인 차주의 신용 평점은 653점에서 684점으로 평균 31점 올랐다. 연령별 비중은 40대가 22.7%로 가장 높았으며, 60대 이상(21.2%), 30대(21.1%)가 뒤를 이었다. 금융위는 “평균 신용 평점이 20대 이하는 40점, 30대의 경우 32점 상승했다”며 “이번 조치가 사회 초년생·청년의 재기 지원에 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신용 평점이 오른 차주 중 2만6000명은 신용카드 발급을, 11만3000명은 은행 등 1금융권에서 신규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신용카드 한도 금액 상향, 대출 금리 인하 등도 가능해진다.

개인사업자의 경우 신용 평점이 624점에서 725점으로 평균 101점 상승했다. 업종별 비중은 도·소매업(30%), 숙박·음식점업(25.8%), 수리 등 서비스업(11%) 순으로 나타났다. 금융위는 “개인사업자의 경우 주로 골목 상권에서 많은 혜택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며 “지난달 말까지 약 8000명이 1금융권에서 개인사업자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김보연 기자(kb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