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순찰차 옆에 감사 편지·용돈으로 산 과자 두고 간 초등학생 ‘감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사 편지와 함께 용돈으로 산 과자를 경찰 순찰차 옆에 두고 간 초등학교 4학년 학생의 사연이 감동을 안겼다.

15일 경기북부경찰청 기동순찰1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5시 35분경 남양주시 화도읍의 한 주차장에 차량을 세워둔 뒤 인근지역 순찰을 마치고 돌아온 대원들은 주차된 순찰차 옆에 수상한 비닐봉지가 놓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가까이 다가가니 비닐봉지 안에는 과자와 함께 “저는 4학년 학생이에요. 배고프시면 이거 드세요. 맛있을 거예요. 맛있게 드세요”라고 서툰 손 글씨로 적힌 편지가 놓여있었다.

동아일보

사진=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주변 가게 CCTV를 확인한 경찰은 어린 학생이 큰 투명 봉지에 담긴 과자를 들고 종종걸음으로 걸어와 몇 분가량 순찰차 옆 바닥에 무릎을 꿇고 편지를 쓰고 있는 모습을 보고 웃음을 지었다.

경찰은 고마운 마음에 인근 학교들에 수소문해 학생을 찾았고, 경찰에 과자와 편지를 전달한 학생이 화도초등학교 4학년 차예성 군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과자를 왜 놓고 갔느냐는 경찰의 질문에 차 군의 어머니는 “꿈이 경찰관인데, 평소 신고도 많이 하고 순찰하는 경찰들을 보면 감사함을 표시한다”며 “용돈으로 과자를 사서 놓고 간 것 같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사진=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대원들은 경찰을 꿈꾸는 차 군을 위해 지난 5일 순찰 차량에 태워 무인점포 방범 순찰을 함께하고 경찰장비를 구경시켜주는 등 뜻 깊은 하루를 선물했다.

차 군의 어머니는 “평소에 아이가 경찰에 관심이 많았는데 그날 과자를 사서 전했다고 하더라. 바쁘신 가운데도 체험활동을 함께 해주셔서 아이가 너무 기뻐했다. 평생 잊지 못한 큰 선물이 됐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의 예쁜 마음으로 무더위 속 순찰근무의 피로가 모두 사라지는 감사한 순간이었다. 힘을 얻은 만큼 더욱 더 도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