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BNK캐피탈, 우즈베키스탄 소액 금융법인 신규 설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사진 왼쪽부터) 유덕형 BNK캐피탈 우즈벡법인장, 이봉상 우즈벡 지상사협의회 회장, 박홍림 세계무역협회 우즈벡 지회장, 양재생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빈대인 BNK금융그룹 회장, 김성주 BNK캐피탈 대표이사, 강창석 우즈벡 한인회 회장, 오남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중앙아시아연합회 회장, 우상민 KOTRA 우즈벡 타슈켄트 무역관장이 개소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BNK금융지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지숙 기자]

BNK캐피탈은 우즈베키스탄에 신규 소액금융법인(MFO, Micro Finance Organization)을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BNK캐피탈은 지난 2014년 캄보디아, 미얀마 진출을 시작으로 2015년 라오스, 2018년 카자흐스탄, 2023년 키르기스스탄 등 꾸준히 글로벌 영업망을 넓혀왔다.

우즈베키스탄은 BNK캐피탈의 6번째 해외 진출 국가로 중앙아시아에서는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 이어 3번째 법인 설립이며, 이를 통해 중앙아시아 트라이앵글 영업망이 구축됐다.

이번에 설립한 '우즈베키스탄 MFO'법인은 주로 부동산 및 자동차 담보대출, 신차할부금융, 한국으로 입국하는 우즈베키스탄 근로자 대상 대출 등 소액 금융업을 영위할 예정이며 점진적으로 지점을 확대하여 시장 점유율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이미 진출한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법인과의 시너지를 통해 수익 중심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BNK캐피탈 관계자는 "BNK캐피탈은 현지 시장의 특성과 문화를 존중하며 현지 고객 및 기업과 협력하겠다"며 "새롭게 인연이 된 우즈베키스탄에서도 지역민들과 상생할 수 있는 따뜻하고 바른 금융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우즈베키스탄 MFO법인 개소식에는 BNK금융그룹 빈대인 회장도 직접 참석해 신규 법인의 설립을 축하했다. BNK캐피탈은 우즈베키스탄을 포함하여 미얀마, 캄보디아, 라오스,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7개의 법인에 1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며 소액 대출과 리스업을 영위하고 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