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김건희 여사 명품백 보도 기자 "내 돈으로 샀다, 돌려줘…기록물? 부끄러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사건을 최초로 보도한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가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경찰 조사에 앞서 이 기자는 김 여사를 향해 가방을 돌려달라고 했습니다.

--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

김건희 여사에게 요구합니다. 디올 백과 샤넬 화장품 제가 제 돈으로 사준 겁니다. 디올 백, 샤넬 화장품 이제 돌려주십시오.

--

또 선물이 대통령의 직무와 관련이 있더라도 이를 건넨 최재영 목사가 외국인이라 국가가 소유하는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에 대해서도 이해가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