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신발 안 신으면 화상"…중국 "일부선 지표 온도 70도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많은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12일(이하 현지시간) 일부 지역 지표온도는 70도를 넘었다고 신경보 등 중국 언론들이 13일 보도했습니다.

중국기상국은 웨이보(중국판 엑스)를 통해 전날 오후 허베이성 중남부와 산둥성, 허난성, 산시성 남부, 안후이성 북부 등지 지표기온이 60도를 웃돌았고 일부는 70도를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지표온도 70도는 신발을 신지 않으면 화상을 입는 수준입니다.

기상국은 며칠간 지표온도가 비슷하거나 더 오를 수 있다면서 시민에게 키가 작아 상대적으로 지표온도에 더 영향받는 아동 또는 반려동물을 데리고 외출하지 말라고 조언했습니다.

중국 기상 당국이 보통 예보하는 기온은 지표면에서 1.5∼2.0m 위 관측소에서 측정한 대기온도지만, 지표온도는 차폐물이 없는 상태에서 측정한 지표면의 온도를 말합니다.

여름, 특히 오후에 지표온도는 급격히 올라가 일반적인 기온과 차이가 크게 납니다.

허베이성 기온이 42도까지 치솟는 등 전날 중국은 펄펄 끓었습니다.

이날도 오후 2시 기준 허난성 지위안과 위안이 나란히 41.7도를 기록했고 허베이성 한단, 허난성 멍저우 및 뤄닝(이상 41.6도) 등 많은 지역 기온이 40도를 넘었습니다.

이달 1∼10일 허베이성과 산둥성의 20여 개 기상 관측소가 역대 6월 초 기준 최고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한 중국 네티즌은 "일반적인 더위가 아니다"라며 "오후 2시 차를 몰고 나가면 헤어드라이어 20대가 동시에 내 얼굴에 열풍을 쏘는 기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산둥과 허난성 등 동부 지역은 심각한 가뭄으로 농작물까지 위협받고 있습니다.

산둥성 이멍(沂蒙)산 지역에서는 지난 11일 마을 주민들이 '풀모자'를 머리에 쓴 채 단체로 기우제를 지냈다고 신경보는 전했습니다.

한 주민은 오랫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 농작물이 물 부족으로 죽고 우물은 말라버렸으며, 밭은 거북이 등처럼 갈라졌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이게 21세기냐", "가뭄이 매우 심각해 농가들이 정말 불쌍하다" 등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현지 정부는 조건이 되면 인공강우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국가기후센터 리슈창 주임은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지구온난화가 심각해짐에 따라 최근 몇 년간 중국 고온 날씨의 첫 출현 날짜가 앞당겨졌고 발생빈도 또한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한 기상 전문가는 펑파이뉴스를 통해 "전 지구적 온난화 속에 대기순환 이상 현상이 고온 현상의 직접적인 원인"이라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