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7 (수)

"뇌물이라 말하지 마"‥한없이 관대했던 권익위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국민권익위원회가 김건희 여사 명품백 사건을 종결하는 과정에서 '뇌물'이라는 용어를 두고 설전이 오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조사를 종결할지 의견이 크게 갈리자 일부 참석자들은 무기명 투표를 제안했지만 이 역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김민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국민권익위원회 전원위원회 회의에선 "김건희 여사의 뇌물 수수 요건을 수사 기관이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