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욕 얼마나 먹을지 궁금"…덱스, 영화 '타로'로 배우 데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영화 '타로'로 배우 데뷔한 유튜버 덱스(본명 김진영)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덱스(본명 김진영)가 영화 '타로'로 배우 데뷔에 나서는 소감을 밝혔다.

지난 12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타로'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최병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여정, 고규필, 덱스가 참여했다.

'타로'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뒤틀린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혀버리는 잔혹 운명 미스터리를 그린 작품으로, 7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됐다.

'타로'는 시리즈로 공개하기에 앞서 3편의 에피소드를 한 편의 영화로 제작해 관객들에게 먼저 선보인다. 조여정의 '산타의 방문', 고규필의 '고잉홈', 김진영(덱스)의 '버려주세요'가 영화로 관객들을 만난다.

이날 덱스는 배우 활동에 본명 김진영을 사용하게 된 것에 대해 "엄청난 고민이 있진 않았다.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생각했다. 예능과 연기는 다른 분야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로운 마음과 열정, 소신을 갖고 파이팅해보자 하는 마음으로 (본명을) 쓰게 됐다"며 "그 이름을 알리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 예능 연기 명확하게 구분하고 싶었던 게 가장 컸다"고 부연했다.

덱스는 앞서 "욕을 얼마나 먹을지 궁금하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이에 대해 "평가가 두렵거나 하진 않는 것 같다"며 "많은 분 앞에서 일하는 만큼 쓴소리가 두렵다기보다 오히려 많이 해주시면 수정·보완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쓴소리를 많이 해주시면 달게 받고, 잘한 거 한 가지만 칭찬해 주시면 자신감을 갖고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타로'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