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배현진 “예우해줄 때 입 곱게 써라” vs 고민정 “말꼬리 잡는 정치 그만”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측 설전

세계일보

(왼쪽부터)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 배우자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방문 당시 예산 사용 문제를 두고 12일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과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고 최고위원은 전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시 기내식 비용으로 6천만원이 사용됐다는 여당 주장을 거론, "운송 비용과 다른 부대 비용들이 같이 들어 있다는 게 뒤늦게 밝혀졌다"며 "기내식으로 도대체 뭘 먹었길래 6천만원이나 썼냐고 말했던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말했다.

고 최고위원은 당시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김 여사의 인도 방문에 동행했다.

그는 관련 의혹 제기를 주도하는 배 의원에 대해 "재선 의원이 됐으니까 반박할 때는 근거를 갖고 해야 한다"며 "말꼬리 잡는 그런 정치는 이제는 좀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고 최고위원은 "김건희 여사가 지금까지 수많은 순방을 다녀왔고, 해외 순방에서 명품숍을 갔던 것에 대해 비판이 굉장히 많다"며 "김건희 여사한테 들어갔었던 순방 비용은 어떤 예산으로 했는지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22년 국정감사부터 지금까지 정부 부처 자료를 근거로 일관된 얘기를 해왔다"며 "이 자료들은 이제부터 검찰의 수사 증거로 쓰일 것이다. 문재인 청와대의 고 전 대변인도 대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같이 전용기를 탔고 당시 타지마할 일정표를 받았으나 '사전에 타지마할 행을 몰랐다' 했던 발언을 해명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 상대로 거짓말을 수시로 하더니 동료인 도종환 전 장관에게도 타박받고, 부처 문서를 제대로 이해 못 해 좌충우돌하는 문재인 청와대의 전 대변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동료의원으로서 예우해줄 때 입을 곱게, 경거망동을 자제하길 바란다"며 "나랏돈 4억짜리 인도여행 의혹 사건의 명단에 함께 이름 올라가 있는 고민정 전 대변인, 타지마할 좋았나"라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